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인디애나주, 성전환 학생 스포츠팀 참여 제한 입법 논란

송고시간2022-01-25 10:49

댓글

발의 의원 "여자 선수들에게 공정경쟁·정당평가 기회 보장"

반대 진영 "성전환 학생에게도 친구들과 어울릴 기회 줘야"

인디애나대학 대 웨스트미시간대학 여자농구 경기
인디애나대학 대 웨스트미시간대학 여자농구 경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인디애나주가 성전환 수술을 통해 여성이 된 학생의 학교 스포츠 대표팀 참여를 제한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인디애나주 하원 교육위원회는 24일(현지시간) 해당 법안을 표결에 부쳐 8대4로 승인한 후 본회의에 이관했다.

인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미셸 데이비스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남성으로 태어난 트랜스젠더 여학생이 여성 스포츠 또는 학교 여자 대표팀 선수로 선발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유치원 과정부터 고등학교까지 12년 의무교육 기간에 모두 해당된다. 초안에는 대학까지 포함됐으나 수정안에서 대학은 제외됐다.

시카고 트리뷴은 인디애나주 상·하원에서 공화당이 모두 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이 법안을 지지하고 있다며 무난히 법제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데이비스 의원은 "고등학교 때 학교 여자 농구부와 청소년 여자 농구 리그 대표 팀에서 최우수 선수에 속했고 대학에서도 농구를 했지만, 남자들과의 대결은 역부족이었다"며 "남자 선수들은 체격도 훨씬 크고 더 빠르고 더 강했다"며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며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남자들 틈에서 뛰며 기량이 향상되기는 했으나 만일 같은 팀에서 경쟁했어야 한다면 나는 대표팀에 선발되지도 못했을 것"이라면서 "여자 선수들이 앞으로도 계속 공정하게 경쟁하고 정당하게 평가받으며 안전하게 뛸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에 민주당 의원들과 성전환 학생 가족, 성소수자 권리 옹호 단체들은 입법 청문회에서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남성과 여성의 능력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법안이다. 여성 스포츠를 불공정하게 평가하는 것"이라며 "특히 성전환 여학생들에 대한 차별이며 성소수자 권리에 대한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인디애나주의 고교생 이하 학생 선수 99%가 그저 운동이 좋아서 하는 경우다. 성전환 학생들에게도 또래 친구들과 어울려 활동할 기회를 주어야 한다"며 입법 저지를 위해 계속 싸우겠다고 밝혔다.

chicagor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