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긴축 공포·우크라 사태…코스피, 2.56% 급락한 2,720대 마감(종합)

송고시간2022-01-25 16:19

댓글

11개월 만에 일간 최대 낙폭…장중 한때 2,700선도 위협

코스닥지수, 이틀째 3% 가까이 급락해 10개월 만에 900선 내줘

2.56% 하락한 코스피
2.56% 하락한 코스피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코스피가 2% 넘게 떨어진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71.61포인트(2.56%) 내린 2,720.39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지수는 25.96포인트(2.84%) 내린 889.44에 마감했다. 2022.1.2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코스피가 25일 긴축 우려감에 외국인과 기관투자가가 대량 매도에 나서면서 2,720대로 밀려났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71.61포인트(2.56%) 내린 2,720.39에 장을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작년 12월 8일(2,700.9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날 13개월 만에 2,800선을 내준 코스피는 5.59포인트(0.20%) 내린 2,786.41로 출발해 빠른 속도로 떨어졌다. 오후 한때 3.15% 내린 2,703.99까지 떨어져 2,700선이 위협받기도 했다.

이날 일간 낙폭은 작년 2월 26일(2.80%) 이후 11개월 만에 최대 수준이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둔 경계감과 우크라이나발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등 겹악재에 국내 증시 투자 심리가 잔뜩 움츠러들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증시 폭락은 연준의 긴축 가속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리스크 등 대외 악재가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전쟁 위험이 한층 고조되면서 아시아 증시와 미국 선물시장이 약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천713억원, 1천713억원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외국인은 특히 코스피200선물도 9천억원 넘게 순매도했다.

개인이 5천875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지만 주가 방어에는 역부족이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장중 지수선물 순매도로 전환하면서 기관의 현물 매도세가 확대됐다"며 "이번 주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을 앞두고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 중심으로 매물 출회 압력이 높아진 점도 코스피 하방 압력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외국인 주식 매도로 원/달러 환율도 전날보다 2.5원 오른 1,198.6원에 마감했다. 원화 약세가 다시 외국인 수급에 부담을 주는 악순환이 이어지면서 지수 하락을 부추기는 모습이었다.

삼성전자[005930](-1.46%), SK하이닉스[000660](-0.84%), 네이버(-1.98%),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3.82%), LG화학[051910](-4.17%), 삼성SDI[006400](-5.87%), 현대차[005380](-1.27%), 카카오[035720](-2.67%), 기아[000270](-3.16%), KB금융[105560](-2.89%) 등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이 모두 하락했다.

업종별로도 운수창고(-4.03%), 화학(-3.88%), 의약품(-3.88%), 기계(-3.82%), 은행(3.39%) 등 대부분 하락했다.

코스피 2%대 급락
코스피 2%대 급락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코스피가 2% 넘게 떨어진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71.61포인트(2.56%) 내린 2,720.39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지수는 25.96포인트(2.84%) 내린 889.44에 마감했다. 2022.1.25 jieunlee@yna.co.kr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5.96포인트(2.84%) 내린 889.44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20년 11월 30일(886.11)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코스닥은 이틀째 3% 가까이 하락하며 작년 3월 10일 이후 10개월여 만에 900선을 하회했다.

코스닥시장에선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445억원, 938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은 1천203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시총 상위권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5.45%), 펄어비스[263750](-2.57%), 엘앤에프[066970](-2.90%), 위메이드[112040](-2.80%), HLB(-2.60%) 등이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11조5천억원,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8조7천억원이었다.

al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