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미크론 확산 가속…26일 신규확진 첫 1만명대 예상(종합2보)

송고시간2022-01-25 22:33

댓글

오후 9시까지 9천218명…전날 동시간대보다 1천781명 급증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곱절로…정부 "3만명서 정점 찍을 듯"

코로나19 연일 최다기록, 야간까지 이어진 검사행렬
코로나19 연일 최다기록, 야간까지 이어진 검사행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오미크론 확산에 오후 6시(현재)까지 연일 최다기록인 7천43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제2주차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오후 6시 중간집계에서 7천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약 2년만에 처음이다.2022.1.25 superdoo82@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만에 처음으로 9천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25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총 9천2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9천218명은 매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하루 신규 확진자수 가운데 최고 수치다. 9천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20년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이후 736일만이다.

오후 9시 기준 종전 최다 수치인 전날의 7천437명보다 1천781명 많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최다 기록을 새로 쓴 셈이다.

1주일 전인 지난 18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4천846명과 비교하면 4천372명, 2주 전인 지난 11일의 3천787명보다는 무려 5천431명 많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천109명(55.4%), 비수도권에서 4천109명(44.6%)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천355명, 경기 1천875명, 인천 879명, 대구 680명, 부산 553명, 경북 445명, 광주 393명, 대전 365명, 충남 360명, 전남 286명, 전북 261명, 경남 165명, 강원·충북 각 162명, 울산 147명, 세종 77명, 제주 53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확대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8일까지만해도 하루 3천∼4천명대를 유지했으나, 지난주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서 지난 주말 7천명, 25일 8천명을 넘는 등 확진자 수가 불과 며칠 만에 급격히 증가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9시 현재 이미 확진자수가 9천명대를 기록함에 따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처음으로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9일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5천804명이었는데, 1주일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약 2배로 증가하게 된 것이다.

오미크론의 빠른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수준으로 '더블링'(기존의 배 이상 늘어나는 현상) 되는 등 기하급수적으로 늘 수 있다는 전망이 현실이 되는 셈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 예측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3배일 경우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2만7천∼3만6천800명에 달하고, 내달 말 7만9천500∼12만2천200명으로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2.5배라고 가정하면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천200∼2만1천300명, 내달 말 3만1천800∼5만2천2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코로나19 확진자 단기 예측 결과
코로나19 확진자 단기 예측 결과

[서정숙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전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 인터뷰에서 확진자 규모에 대해 "지금 수준의 거리두기와 진단 체계를 가지면 3월에 20만명, 이렇게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그러나 이날 오미크론 확산세와 관련, "10만∼20만명 (예측은) 아주 비관적인 사람들이 그렇게 보는 것"이라며 "정부와 같이 일하는 분들은 3만명 정도에서 피크(정점)를 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고 언급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하루 20만명' 예측에 대해 "시뮬레이션의 변수를 어떻게 넣느냐에 따라 다양한 값이 나오기 때문에 앞으로 오미크론이 지배종으로 전환되는 한달 간 최대한 완만하고 부드럽게 넘기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대유행 속에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6일부터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오미크론 우세화 지역 4곳에서 새 검사 체계를 도입하고 이후 전국으로 확대해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들 4개 지역에서는 밀접접촉자, 60대 이상 등 고위험군만 선별진료소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할 수 있고 이외 검사 희망자는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당국은 또 방역체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자라면 확진됐더라도 7일간만 격리하도록 하고 밀접접촉한 경우 격리를 면제하기로 했다. 접종완료자는 3차 접종자, 또는 2차 접종 후 14일이 경과하고 90일 이내인 사람을 뜻한다.

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