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미군 8천500명 유럽 배치 대비 명령 '우려'"

송고시간2022-01-25 19:10

댓글
연합훈련 위해 벨라루스로 이송되는 러시아 군용차량
연합훈련 위해 벨라루스로 이송되는 러시아 군용차량

(러시아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한 지역에서 군용차량이 연합훈련을 위해 벨라루스로 이송되고 있다.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지대에 병력을 배치하고 우크라이나 북부와 접경한 벨라루스와 연합 군사훈련을 예고하는 등 침공이 우려되는 가운데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자국군 8천500명에 대해 유럽 배치 대비 명령을 내렸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역시 이날 동유럽 주둔 나토군에 군함과 전투기를 보내 억지력과 방어태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판매 금지]. 2022.1.25 knhkn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비해 미국이 유럽에 군대 배치 대비 명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 우려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렘린궁은 이날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미국이 내놓는 행동과 입장으로 인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전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필요시 촉박한 통보에도 유럽에 배치될 수 있도록 미군 8천500명에 대비태세를 높이라는 명령을 내렸다.

유사시 나토 신속대응군 지원을 위한 것으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동유럽·발트해 지역에 수천 명의 미군 병력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맞물려 주목을 받았다.

한편 크렘린궁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 주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가진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상황에 대해 논의한다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그래픽] 우크라이나 주변 러시아-나토 긴장 고조
[그래픽] 우크라이나 주변 러시아-나토 긴장 고조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우크라이나 문제를 놓고 서방과 러시아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미군 8천500명에 대해 유럽 배치 대비 명령을 내렸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