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강 수면위 걷는 192m 산책로 만든다…"수변 랜드마크로 조성"

송고시간2022-01-26 11:15

댓글

선유도와 연결되는 복층형 보행데크 조성…내년 말 완공해 개방

선유도 보행잔교 1층 보행데크 조감도
선유도 보행잔교 1층 보행데크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한강 수면 위를 걸으며 아름다운 정취를 감상할 수 있는 'ㄷ'자 형태의 순환형 보행데크를 선유도와 연결해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순환형 보행데크는 총 192m 길이의 복층 형태로, 강물에 띄우는 1층 부상형 보행로와 약 15m 높이의 2층 전망대로 구성된다.

시는 1층과 2층 사이에는 가로 약 80m 규모의 낙하 분수를 설치해 대형 워터 스크린을 만들 계획이다.

선유도 보행잔교 조감도(한강에서 본 모습)
선유도 보행잔교 조감도(한강에서 본 모습)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1층 보행로 한가운데에는 2015년 이후 노후화로 가동이 중단된 월드컵분수를 재활용해 돔형 수상 갤러리(직경 21m, 높이 10m)를 꾸민다. 구조물 내부에 360도 초대형 LED를 설치해 시민들이 한강 위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갤러리 바닥은 강화유리로 만들어 발아래로 분수 장비를 관람할 수도 있다. 중심의 분사노즐은 원형 유리체인 플랙스글라스를 통해 햇빛의 스펙트럼에 따라 다채로운 색상을 만들어낸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이런 내용의 '선유도 보행잔교 및 한강 수상갤러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6월 설계를 마치고 하반기에 착공해 내년 말 공사를 완료하고 시민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선유도 보행잔교 수상갤러리 조감도
선유도 보행잔교 수상갤러리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강 내 작은 섬인 선유도는 양화대교에서 이어지는 정문으로 바로 진입할 수 있고, 양화한강공원에서 이어지는 보행교인 선유교를 건너서도 들어갈 수 있어 접근성이 좋다. 시는 접근성이 뛰어나고 주변 경관이 우수한 선유도를 활용해 시민들이 수변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든다는 목표다.

기존의 서울 내 11개 한강공원에는 다양한 시설과 쉼터가 마련돼 있지만, 수변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은 부족하다고 시는 진단했다.

이번에 새로 조성하는 '보행잔교'는 강물 바로 위에 설치돼 시민들이 한강 위를 걷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선유도에 새로운 수변 문화공간이 조성되면 한강 물길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람선에서 바라본 워터스크린 조감도
유람선에서 바라본 워터스크린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선유도 보행잔교 및 한강 수상갤러리 조성사업' 위치도
'선유도 보행잔교 및 한강 수상갤러리 조성사업' 위치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