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우크라 침공시 푸틴 직접 제재 가능성 경고(종합)

송고시간2022-01-26 05:12

댓글

"머지않아 미군 일부 이동…우크라에 배치하진 않아"

바이든, 우크라 침공시 푸틴 직접 제재 가능성 경고
바이든, 우크라 침공시 푸틴 직접 제재 가능성 경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제재할 수도 있다는 강력한 경고를 보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푸틴 대통령을 개인적으로 제재하는 것을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그걸 보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후과가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또 머지않은 시점에 8천500명의 미군 중 일부가 이동할지 모른다고 밝혔다.

다만 미군이 우크라이나에 배치되진 않을 것이라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10만명이 넘는 러시아군을 배치하면서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를 둘러싸고 미국 등 서방과 러시아 간에 극심한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미국이 러시아를 향해 경제적 제재는 물론 군사적 대응 가능성까지 경고하는 가운데 미 국방장관은 전날 미군 8천500명에 대해 유럽 배치 대비 명령을 내렸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