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법원, 성남시민 '남욱 천화동인 4호' 해산신청 각하

송고시간2022-01-26 08:08

댓글

신청인 자격 없다고 판단한 듯

법원 마크
법원 마크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성남시민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자인 남욱 변호사가 실소유한 화천대유자산관리 자회사 천화동인 4호를 해산해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송경근 수석부장판사)는 성남시민 송모씨 등 5명이 천화동인 4호를 상대로 낸 회사해산명령 신청을 각하했다.

각하란 소송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 본안 판단 없이 내리는 결정이다.

상법에 따라 회사에 대한 해산명령은 검사 또는 이해관계자가 청구할 수 있는데, 성남시민들에게 신청인 자격이 없다고 재판부가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신청인 측은 지난 12일 열린 심문 기일에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설립한 '성남의뜰'이 준공공기관과 같은 성격이라서 공무수탁사인 자격의 화천대유자산관리·천화동인에 대해 일반 시민도 이해관계가 있다고 변론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신청인 측 대리인 이호선 국민대학교 법학과 교수(변호사) 등이 참여한 시민·전문가 모임 '대장동부패수익환수단'은 지난해 10월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1∼7호에 대한 해산명령 신청을 수원지법과 서울중앙지법 등에 냈다.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배임 범행을 공모하고 정민용 변호사에게 35억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wat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