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방-러시아 '최전선'된 우크라이나에 美군사원조 속속 도착

송고시간2022-01-26 08:57

댓글

재블린 대전차 미사일·발사대 등 80t…2억달러 규모 원조 일환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미국 군사 원조물자.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미국 군사 원조물자.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러시아의 침공 위협에 시달리는 우크라이나에 25일(현지시간) 미국의 군사원조 물자를 실은 수송기가 도착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제 대전차 미사일) 재블린이 키예프에 도착했다"면서 이날 전달된 군사원조 물품의 규모가 미사일과 발사대 등을 포함해 총 80t에 이른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21일과 23일에도 군사장비와 탄약 등을 우크라이나 측에 전달한 바 있다.

이는 지난달 미국 정부가 승인한 2억 달러(약 2천400억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군사원조의 일부다.

레즈니코프 장관은 "(지난 3차례 군사원조 전달에 이어) 곧 4번째 물량이 도착하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전략적 파트너(미국)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서방과 러시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은 러시아에 대항해 우크라이나에 전폭적인 군사지원을 하고 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미국은 우크라이나의 국방력 강화를 돕는데 작년 한 해에만 역대 최대인 약 6억5천만 달러(약 7천800억원)를 썼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 반도를 2014년 강제 병합했을 당시부터 계산하면 미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지원 규모는 27억 달러(약 3조2천억원)가 넘는 것으로 파악된다.

양측의 군사적 긴장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는 양상이다.

전날, 미 국방부는 유럽에 신속 배치될 수 있도록 미군 8천500명에 대비 태세를 높이라고 명령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동유럽 내 전력 배치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맞서 러시아는 발트해로 군함 20여척을 보내 무력 시위를 연출했고, 우크라이나에 인접한 자국 남서부와 서부 지역에서도 6천명 규모의 군사 훈련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미국 군사 원조물자.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미국 군사 원조물자.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