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우크라이나 사태 대책 논의…美와도 심도 있게 협의 중"

송고시간2022-01-26 10:25

댓글

"어제 서훈 안보실장 주재 NSC 실무조정회의서 국민 안전대책 점검"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6일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과 관련해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와 실무조정회의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우리 경제와 동북아 정세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해 왔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특히 어제 열린 NSC 실무조정회의는 상황의 시급성과 중대성을 평가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진행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외교부와 국가정보원도 이미 한 달여 전부터 우크라이나 사태를 면밀히 평가하고, 실제 군사적 충돌 가능성에 대비해 우리 국민의 안전 대책을 세워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은 미국과 이 문제를 심도 있게 협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외교·안보 당국의 대응을 밝힌 것은 정치권 일각에서 우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대책을 마련하라는 촉구가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는 당장 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비상시 항공편 대비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 간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러 전쟁 일보 직전까지 사태가 급박하게 돌아가는데, 우리 정부는 거의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