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다를 기후변화 피해 예측 '가상 실험실'로…디지털트윈 사업 추진

송고시간2022-01-26 11:00

댓글

5년간 381억원 투자…"공공데이터 구축으로 13조원 파급효과"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해양수산부는 기후변화에 따른 피해를 예측할 수 있도록 바다를 가상의 실험실로 구축하는 '해양공간 디지털트윈 적용 및 활용 기술개발' 사업에 올해부터 5년간 예산 381억원을 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디지털트윈이란 실제 사물의 형상과 형태를 가상공간에 동일하게 복제한 기술로, 물체의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주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예측할 수 있게 한다.

해수부는 현재 사용 중인 3D 디지털트윈 기술을 발전시켜 시간까지 포함한 4D 데이터모델을 개발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바다를 디지털 공간으로 모델링할 계획이다.

이후 이 공간에서의 모의실험을 통해 해양개발, 어업 등 기존 해양 이용행위가 해양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과학적으로 진단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류, 조류 등 해양 현상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연안 재해 예측정보를 생산하고, 실험 결과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정책 시뮬레이터도 개발해 정책 의사결정자들과 이해관계자들이 쉽게 활용하게 할 방침이다.

해수부는 해양 디지털트윈 기술이 상용화되면 미래 해양환경의 변화와 경제적 여건의 변동 등을 합리적으로 예측해 정확한 정책 수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해양 디지털트윈과 관련된 공공데이터가 구축돼 경제적 파급효과도 13조원 정도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윤현수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바다라는 특수한 공간에 디지털트윈 기술을 접목해 해양공간의 이용과 개발에 따른 효과와 영향을 더욱 정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트윈 기술, 해양공간에 적용
디지털트윈 기술, 해양공간에 적용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