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연일 쇄신 드라이브…'국민 내각'으로 통합구상 천명

송고시간2022-01-26 11:29

댓글

'脫진영·이념' 내각 방침…안철수·김동연 등 '3지대' 연합도 염두

李측 "安·金과도 같이 할수있다는 의미"…설연휴前 지지율 동력 포석도

정치혁신 구상 발표하는 이재명 대선 후보
정치혁신 구상 발표하는 이재명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혁신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국민 내각' 카드를 꺼내며 정치 쇄신 드라이브에 한층 박차를 가했다.

앞서 후보 측근 그룹인 '7인회'의 백의종군 선언과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당내 세대교체론에 이어 이날 이 후보가 직접 이념·진영을 아우르는 통합 정부 구상을 내놓으며 쇄신의 지평을 점점 더 넓혀 가는 양상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할 유능한 정치는 어느새 대결과 분열, 혐오와 차별을 동원해서라도 상대를 굴복하게 만드는 자신들만의 '여의도 정치'에 갇혀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념과 진영을 버리고 국민 최우선의 실용 정책, 국민과 함께 결정하고 책임지겠다"며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 내각, 통합정부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여기에는 정파·연령에 상관없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면 넓게 등용하는 '완전히 새로운 내각' 구성, 30~40대 장관의 적극적인 기용 등이 구체적 방안으로 열거됐다.

측근 세력의 임명직 포기 선언과 당내 주류 세력인 '86세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에 이어 탈진영·탈이념의 내각 구성 방침을 선언하며 외부 인사가 참여할 공간을 충분히 만들어주겠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특히,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 등 이른바 '제삼지대' 후보들과의 연합도 염두에 둔 구상으로 보인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그동안의 편 가르기 이런 것에서 벗어나 뜻이 맞는 어떤 정치 세력과도 같이 하겠다는 것"이라며 "안 후보와 김 후보 등과도 두루두루 같이 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정치혁신 구상 발표하는 이재명
정치혁신 구상 발표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혁신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실제로 이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차기 내각 구상과 관련해 "과학 기술영역, 미래환경영역, 에너지 관련 영역 같은 부분들이 젊은 과학 인재들이 맡기 적정하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인공지능(AI)이나 디지털 영역도 당연히 그런 부분에 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총리에 대해서 국민과 국회의 추천을 받는 방안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와 김 후보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이 후보는 전날 밤 이번 기자회견의 내용을 고민하고 결정했다고 한다.

이런 정치 개혁 드라이브는 이번 대선의 최대 분수령인 설 연휴를 앞두고 정체기에 빠진 지지율의 상승 동력을 다시 마련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이기도 한다.

당의 한 관계자는 "정책 행보로 차근차근 득점을 노리는 전략은 이제 마무리됐다고 본다"면서 "소위 지지율의 '박스권 탈출'을 위해선 정치 구조 개혁 이슈가 필요한 시점이고 이재명의 '대통령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