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감원장 "국내외 경제 여건 불투명…금융사 충당금 더 쌓아야"

송고시간2022-01-26 13:58

댓글

"예대금리 차 줄어들어 소비자에 혜택…금리역전, 특이사례"

정은보 금감원장 "빅테크 결제 수수료, 합리적 산정 유도"
정은보 금감원장 "빅테크 결제 수수료, 합리적 산정 유도"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6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오주현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26일 "금융회사들이 (손실 대비)충당금은 좀 더 쌓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이날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과의 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나 "최근 세계 경제 또는 국내 거시경제 여건이 상당히 불투명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정 금감원장은 "시장 리스크(위험)를 반영해서 충당금을 쌓는 계산을 해보면 (최근 들어) 오히려 작년보다 좀 줄어드는 모습"이라고 우려하고, "좀 더 충당금을 쌓도록 해서 이런 위험이 현실화했을 때 우리 금융기관들이 그걸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을 좀 더 확대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금융당국은 최근 여신기능이 있는 각 금융업권을 대상으로 손실 대비 충당금 추가 적립 규모를 논의하는 등 손실 흡수능력 강화에 나섰다. 이날도 금감원은 7개 카드사와 12개 캐피탈사의 리스크 담당 임원을 화상으로 연결해 충당금 추가 적립과 부실 위험 관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

예금금리와 대출금리의 차이는 개별 은행 면담 등 금감원의 개입으로 좁혀지고 있다고 정 금감원장은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6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6 jin90@yna.co.kr

정 금감원장은 "최근 예대 금리 차는 좀 줄어들고 있는 그런 모습을 보여서 소비자들에게 혜택이 가고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일부 보험사의 주택담보금리 하단이 은행권보다 낮아지는, 이른바 '금리 역전현상'에 대해 정 금감원장은 특이 사례이며 일시적인 현상으로 판단했다.

그는 "전체적인 금리가 역전되는 것이 아니라 특이한 비용으로서 역전이 나타나고 있는데 그런 것들은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자연스럽게 금융권별, 금융소비자의 리스크별로 정상화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