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야구 한화 연봉 재계약 완료…하주석 최고 2억90만원

송고시간2022-01-26 15:55

댓글
서로 격려하는 김민우·하주석
서로 격려하는 김민우·하주석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한화 선발투수 김민우(왼쪽)가 5회말 투구를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향하며 하주석과 손을 마주치고 있다. 2021.10.21 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외국인과 자유계약선수(FA)로 계약한 선수를 제외한 올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 중 내야수 하주석(28)이 가장 많은 연봉 2억90만원을 받는다.

한화 구단은 재계약 대상 선수 61명과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26일 발표했다.

하주석은 지난해보다 48.81% 오른 2억90만원에 사인했다.

한화 이글스 2022년 국내 선수 연봉 상위 30걸
한화 이글스 2022년 국내 선수 연봉 상위 30걸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팀 내 최다승(14승)을 거둔 오른손 투수 김민우(27)는 112% 오른 1억9천100만원에 도장을 찍어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내야수 정은원(22)은 59% 오른 1억9천80만원에 계약했고, 투수 강재민(1억5천만원)과 거포 노시환(1억2천만원)은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외야수 노수광(1억2천840만원)을 합쳐 한화의 억대 연봉 선수는 6명이다.

한화는 지난해 일부 통계 지표 평가를 시행해 그 결과를 연봉 고과 산정에 추가 반영하면서 해당 기준 성적 달성에 따라 연봉 총액이 10만원에서 100만원 단위로 산출됐다고 설명했다.

한화는 2월 1일부터 경남 거제와 충남 서산에서 동계 훈련을 시작한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