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선후보 첫 4자토론 이르면 31일 열린다…28일 실무협상 주목(종합2보)

송고시간2022-01-26 23:12

댓글

방송3사, 공문 보내 제안…李·安·沈 "31일", 尹 "서두를 것 없다"

이재명·윤석열·심상정·안철수 대선 후보
이재명·윤석열·심상정·안철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류미나 기자 = 대선후보들의 첫 TV토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간 4자 토론 방식으로 설 연휴 기간인 오는 31일 또는 연휴 직후인 2월 3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4당 협의 결과에 따라 설 연휴 기간에 후보 4명이 참여하는 다자 TV토론이 성사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 3사는 26일 오후 여야 4당에 보내온 공문에서 대선 후보 합동 초청 토론회를 오는 31일 또는 2월 3일 열자고 제안했다.

방송 3사는 이를 논의하기 위한 룰미팅 일자로 28일을 제시하며, 오는 27일까지 토론 출연 여부와 대체 가능한 날짜를 알려 달라고 각 당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여야 4당은 실무협상 및 방송사와의 협의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재명 후보는 방송3사 4자 토론 초청을 수락한다"며 "두 일정 모두 참여가 가능하나, 가장 빠른 31일에 성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당도 입장문을 내고 "4자 TV토론을 즉시 추진할 것을 요청한 안철수 후보의 제안을 받아들여준 방송 3사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방송사에서 제안한 모든 날짜에 참여 가능하며 가급적 빠른 날짜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릴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도 "심상정 후보는 제안해준 일정 모두 가능하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이라며 "가급적 설 연휴기간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을 제외한 3당 모두 사실상 오는 31일로 의견을 모은 것이다.

국민의힘도 다자토론 구상에 대해서는 '일단 찬성' 입장을 밝혔다. .

앞서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앞서 언론 공지를 통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다자 토론도 관계없다"며 "여야 협상을 개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방송사 답변 데드라인까지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며 구체적인 토론회 일시와 관련해선 입장을 유보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특별히 서둘러 결정할 이유는 없지 않느냐"면서 "앞으로 이틀간 4당 대표단들끼리 만나 늦지 않게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앞서 양당 후보만 참여하는 일대일 토론(1월 30일 혹은 31일)을 추진했으나, 이날 법원이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가처분 신청을 잇달아 받아들여 금지하자 다자토론 협의로 돌아섰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