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섹시하다" 중학교 교사가 상습 성희롱…경찰 수사(종합)

송고시간2022-01-27 14:27

댓글

고충심의위 무혐의 결론 뒤 피해진정 잇따르자 뒤늦게 신고

학교장 "선생님이 잘생겨서" 발언 빈축…교육청도 특별감사

부산 연제경찰서
부산 연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김선호 기자 =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남자 교사가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상습적으로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이달 초 연제구 모 중학교로부터 성희롱과 관련해 수사 의뢰를 받아 가해 교사를 수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이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피해 조사를 벌인 결과 이 교사는 학생들에게 '예쁘다, 보고 싶다, 가슴이 부각된다, 섹시하다'는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 앞서 피해 사실을 파악한 학교 측은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가해 교사 행위가 성희롱이 아니라고 결론내렸다.

하지만 가해 교사의 성희롱·추행이 더 이어졌다는 학생과 학부모 진정이 잇따르자 결국 학교 측은 뒤늦게 경찰과 교육청에 신고했다.

이 과정에서 이 학교 교장은 항의하는 학부모에게 "선생님이 잘생겼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아이돌 스타일"이라고 발언한 사실도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가해 교사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으로 분석 중이다.

부산교육청도 경찰 조사와 별개로 가해 교사를 학교 현장과 분리하고 해당 학교에 대한 특별감사에 나섰다.

"섹시하다" 중학교 교사가 상습 성희롱…경찰 수사 (PG)
"섹시하다" 중학교 교사가 상습 성희롱…경찰 수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감사 대상은 성추행 발생 경위, 학교 대응 과정의 적절성, 2차 가해 여부, 학교 성고충심의위원회 운영 내용 등 사건 처리 전반이다.

교육청은 감사 결과에 따라 가해 교사는 물론 학교 관리자 등을 엄중하게 조치하고, 재발 방지 대책도 점검할 예정이다.

김석준 부산교육감은 "철저한 사실 확인과 관련자 문책으로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