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붕괴 아파트 상층부 매몰자 2명으로 늘어…구조대 접근은 어려워(종합)

송고시간2022-01-27 13:42

댓글

28층서 실종자 추정 1명 추가 발견, 잔해 틈 내시경 카메라로 확인

붕괴 아파트 상층부 매몰자 2명으로 늘어…구조대 접근은 어려워
붕괴 아파트 상층부 매몰자 2명으로 늘어…구조대 접근은 어려워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 16일째인 지난 26일 오후 크레인에 매달린 바스켓에 탄 작업자들이 상층부 붕괴단면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utzza@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의 상층부 정밀 수색 과정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매몰자 1명이 추가로 발견됐다.

27일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긴급 브리핑을 열어 "28층 탐색 중 오전 11시 50분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발표자로 나선 문희준 광주 서부소방서장은 "잔해물을 제거하며 인명 검색을 하는 과정에서 내시경 카메라로 확인했다"며 "잔해물이 쌓여 있어 붕괴 위험이 있으니 안전하게 구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중수본과 대책본부는 이틀 전인 25일 오후에는 27층 콘크리트 잔해 속에서 매몰자 1명을 발견하고 구조 중이다.

이날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까지 2명 모두 실종된 작업자들로 추정된다.

중수본은 이틀 전 발견한 매몰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혈흔이 묻은 잔해를 수거해 유전자 정보(DNA) 분석을 경찰에 의뢰했다.

이날 추가로 발견한 매몰자의 신원 확인 절차도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분석에는 약 하루가 소요될 예정이며 실종자 가족에게서 얻은 유전자 정보와 대조해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다.

매몰자들이 발견된 27층과 28층은 붕괴 후 콘크리트 판상 구조물인 슬래브 등 대형 잔해가 겹겹이 쌓여 있어 구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중수본은 이틀 전 발견한 매몰자를 구조하기 위한 진입로 개척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유압 콘크리트 절단기 등 도시탐색장비를 투입해 발견 지점 주변 26∼28층에서 잔해물 측면을 뚫어 접근하는 등 다양한 구조 방안을 시도 중이다.

HDC 현대산업개발이 신축 중이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201동(지하 4층·지상 39층)에서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23∼38층 16개 층 내부 구조물과 외벽 일부가 한꺼번에 붕괴했다.

28∼31층에서 창호·미장·소방설비 공사를 맡았던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가운데 1명은 붕괴 나흘째인 14일 오후 지하 1층에서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다.

나머지 실종자를 찾고, 발견된 매몰자 2명을 구조하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hs@yna.co.kr

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