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원도 겨울스포츠 메카 명성 재확인…지난해 1억3천만명 방문

송고시간2022-01-27 09:42

댓글

철원 두루미 탐조 코스 자리매김…계방산 겨울 산행지 인기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지난해 강원도를 방문한 관광객은 1억3천만명으로 나타났다.

계방산에서 눈꽃산행 즐기는 등산객
계방산에서 눈꽃산행 즐기는 등산객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듬해인 2020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27일 강원도 관광재단에 따르면 지난해 도 방문객은 1억3천32만명으로 전년도보다 0.7% 감소했다.

지난해 1월 방문객 수는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던 2020년 1월보다 660만명이 줄었지만 연간 방문객 수 증감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도내 스키장의 한시적 운영 중단과 지난해 여름철 동해안을 중심으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시행으로 성수기 방문객은 다소 줄었다.

시군별로는 태백과 평창 등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리조트 소재 시·군의 방문객이 증가세를 보였다.

철원 두루미와 재두루미
철원 두루미와 재두루미

[연합뉴스 자료사진]

관광지별로는 평창군 용평면과 홍천군 내면에 걸쳐 계방산이 겨울 산행 관광지로 주목을 받았다. 무난한 산행코스와 강원도 특유의 겨울 설산을 볼 수 있어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된다.

철원군 DMZ 두루미 평화타운은 탐조 관광객의 방문으로 전년보다 41%가량 방문객이 늘었다.

한탄강 두루미 탐조 코스는 유료임에도 지난해 12월 한 달간 1천만명이 찾은 것으로 나타나 철새 탐조 관광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원문규 도 관광재단 관광마케팅실장은 "강원도가 겨울 레저 스포츠의 메카라는 명성을 유지하면서 지역별 이색 동계 관광지로 관광객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추위를 기다렸다
추위를 기다렸다

[촬영 양지웅]

j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