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尹, 4자토론 참여가 먼저"…국힘 '31일 양자토론' 거부(종합)

송고시간2022-01-27 11:36

댓글

박주민 "4자 토론 회피 수단으로 양자토론 제안 의심" 비판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정아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31일 대선후보 양자 토론 개최'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윤석열 후보는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윤 후보가 제안한 새로운 양자 토론은 4자 토론과 병행해서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법원이 전날 대선후보의 양자 TV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을 언급한 뒤 "국민의힘이 어제는 다자토론도 괜찮다고 했다가 갑자기 양자 토론을 새롭게 주장한 것은 법원 판결을 무시한 것"이라면서 "4자 토론을 회피하려는 수단으로 양자 토론을 사용하는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은 성사 단계에 있는 4자 토론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면서 "양자 토론이 필요하면 병행해서 진행하겠다. 다만 양자 토론으로 4자 토론을 회피하진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자 토론과 관련, "법원의 가처분 결정문만 보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에 토론 기회를 주지 않는 상황에서 양자 토론만 고집하다가는 또다시 무산될 수 있다"면서 "목전에 다다른 4자 토론을 하고 이와 병행해서 양자 토론을 하면 그런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이와 함께 이재명 후보가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와 양자 토론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김동연 후보는 공직선거법상 토론 기준인 지지율 5%가 되지 않는다"면서 "이번 가처분 결정에서 좀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법원의 가처분 인용 결정으로 양자 TV토론이 불발되자 이날 "오는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 토론을 개최하자"고 새롭게 제안했다.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

[국회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