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차관 "미얀마 민주주의 여정 덜 외롭도록 가능한 지원"

송고시간2022-01-27 11:56

댓글

동아시아연구원 '미얀마 쿠데타 1년' 특별세미나 축사

최종건 외교1차관
최종건 외교1차관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27일 정부가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계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동아시아연구원(EAI)이 개최한 '미얀마 쿠데타 발발 1주년 특별 온라인 세미나' 축사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민주주의를 향한 미얀마 국민들의 여정이 조금이라도 덜 외롭고 덜 힘들도록 가능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쿠데타) 사태 초기부터 민주주의와 인권 존중 원칙에 기반한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러한 정부의 노력은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회복될 때까지 현재 진행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2월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발생한 이후 6차례에 걸쳐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냈고, 아세안 특사를 지지하는 공동성명에 8차례 동참했으며, 군부가 장악한 미얀마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940억원에서 134억5천만원으로 85% 이상 삭감했다는 점 등을 나열했다.

또 국내 체류 미얀마 국적자에 대해서는 정세 안정까지 임시 체류 자격을 허용하는 '인도적 특별체류' 조치를 내렸고, 군용 물자 수출 중단과 산업용 전략물자 수출 심사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미얀마의 현 상황이 과거 민주주의 투쟁을 해온 우리의 근현대사와도 겹친다는 점도 재차 짚었다.

그는 "오늘날 미얀마 국민들의 투쟁 속에서 우리의 과거를 보게 된다"며 "미얀마 국민들의 민주화를 향한 투쟁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더 애틋하고, 각별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고 한 발언과 2007년 샤프란 혁명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우리가 미얀마 민주주의를 쟁취해서 미얀마 국민들에게 선물할 수 있다는 생각은 오만한 것"이라고 한 발언을 차례로 인용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미얀마 민주화를 성원하지만, 그 지난한 과정의 무게와 어려움을 오롯이 견뎌야 하는 것은 미얀마 국민"이라면서도 "결국 미얀마의 민주주의는 회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eev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