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그 해 우리는' 김다미 "전작과 다른 일상연기 보여주고 싶었죠"

송고시간2022-01-27 12:27

댓글

"현실적인 공감 로맨스…웅이 없었다면 연수도 없었을 것"

김다미
김다미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SKY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피도 눈물도 없는 마녀, 당돌함 그 자체인 청춘, 평범한 20대 후반의 여성까지.

작품마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배우 김다미(27)의 이미지 변신은 이번에도 성공했다.

영화 '마녀'와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색깔이 강한 캐릭터를 맡아 대중들을 사로잡았던 김다미는 최근 종영한 SBS TV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 우리 주변에서 살아가고 있을 것만 같은 국연수 역을 맡아 현실 로맨스 연기를 선보였다.

27일 화상으로 만난 김다미는 "항상 전작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한다"면서 "좀 더 현실적이고 일상적인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어 (출연을) 결정했다"고 작품 선택 계기를 밝혔다.

'그 해 우리는'은 고등학생 시절 다큐멘터리 촬영으로 가까워진 두 사람이 오랜 연애 끝에 헤어진 뒤 상처를 극복하고 다시 사랑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배우 김다미
배우 김다미

[앤드마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다미는 이번 작품에서 가시가 잔뜩 돋친 19살, 좀처럼 남에게 곁을 내어주지 않는 20대 후반의 직장인, 사랑스럽기 그지없는 연인의 모습까지 국연수라는 인물의 다양한 면모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호평받았다.

그는 "10년의 세월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직장생활을 하는 기간까지 연수의 변화를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고민이 많았다"며 "고등학생 때와 직장인일 때의 모습에 차이를 두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저도 연수와 비슷한 나이가 되어가는 시점에서 학창 시절부터 20대의 현실적인 연애까지 모든 시절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특별했어요. 잊지 못할 것 같아요."

김다미와 최우식의 뛰어난 로맨스 호흡으로 사랑받은 '그 해 우리는'은 넷플릭스 전 세계 TV 프로그램 9위에 오르기도 했다.

김다미는 "판타지스러울 수도 있지만, 지극히 현실적이고 공감되는 부분이 많고 악역이 없어서 모든 분께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작품의 인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배우 김다미
배우 김다미

[앤드마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대 배우인 최우식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영화 '마녀' 이후 재회한 두 사람은 '최웅식', '국다미'라고 불릴 정도로 시청자들을 작품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처음 상대 배우가 우식씨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 '재밌게 할 수 있겠다' 싶었어요. 이미 알고 있는 사이라 편하기도 했고요. 웅이가 없었다면 연수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의지를 많이 했죠."

그는 "웅이와 함께할 때 연수의 본모습이 가장 많이 나오기 때문에 현장에서 많이 호흡하려고 노력했다"면서 "우식씨가 정말 웅이로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웅과 연수가 어딘가에 살고 있을 것 같다는 반응이 가장 기분 좋아요. 작품 안에서는 결혼으로 끝이 났지만, 어디선가 두 사람이 함께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