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자가진단키트 수급 큰 걱정 안해도 돼…물량 충분"(종합)

송고시간2022-01-27 18:23

댓글

식약처, 진단키트 제조업체 3곳과 업무협약…선별진료소에 우선 공급

"과도한 지적은 국민 불안·공포 키워…언론도 동반자 입장에서 봐달라"

청와대 본관
청와대 본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촬영한 청와대 본관. 2021.6.2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규리 기자 = 청와대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자가진단키트 수급이 불안해질 수 있다는 언론의 지적에 대해 "크게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마스크와 달리 자가진단키트 생산 물량이 충분하다. 수출 물량도 많기 때문에 국내 수급에 문제가 생기면 수출 물량을 조정해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 벌어진 '마스크 대란'과는 사정이 다르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방역 당국 역시 국내 생산물량이 충분해 공급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국은 지난 마스크 대란 때처럼 1인당 구매할 수 있는 자가진단키트 수를 제한하는 방식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전 백브리핑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분석에 의하면 자가진단키트의 국내 생산 물량이 충분해 수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으며, 유통관리 강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날 오후 국내 자가진단키트 제조업체 3곳과 ▲ 생산 확대 ▲ 국내 우선공급 협조 ▲ 생산 출고량 관련 정보 제공 ▲가격안정 협력 등의 내용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식약처는 "현재 자가검사키트 제조업체의 하루 최대 생산가능량은 수출물량을 포함해 약 750만개로 안정적인 국내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확대 생산되는 물량은 선별진료소 등에 우선 공급해 무료 검사에 활용할 예정이다.

다만, 정부는 1인당 1개씩 자가검사키트를 보급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후에도 자가진단키트의 온·오프라인 가격동향과 선별진료소 및 약국의 자가진단키트 공급·분배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이 이런 점을 국민께 알려 국민의 불안과 공포를 없애고 함께 오미크론 폭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오미크론 대책을 한 달 전부터 준비해왔고 이제 본격적으로 적용을 시작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많은 보도가 정부의 부족한 점을 지적하고 보완을 촉구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는데, 언론의 세밀한 관심에 감사드린다"면서도 "정부가 부족한 점도 있지만 그런 점이 지나치게 부각되면 국민의 불안과 공포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언론은 정부의 비판자 입장이기도 하지만,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언론이 정부의 동반자 입장이라는 점도 고려해달라"고 호소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