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피격 공무원 아들, 尹에 편지…"아버지 명예회복 도와달라"

송고시간2022-01-27 15:39

댓글

"지옥 같은 시간 버텨…대통령 되면 책임 물어달라"

서해상 피살 해수부 공무원 유가족 면담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해상 피살 해수부 공무원 유가족 면담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해 7월 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부인과 형 이래진씨 등 유가족을 면담하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아들이 27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는 일에 함께해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피격 공무원 유족의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이날 아들 이 모 씨가 윤 후보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이씨는 편지에서 "아버지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지 1년 4개월이 지났다. 북한군에 총살당한 사람이 제 아버지인지 확인도 못 한 채 저와 동생은 '월북자 자식'이 돼 지옥 같은 시간을 버텨내고 있다"면서 "남은 것은 대통령에 대한 배신감과 상처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거짓 편지를 반환했지만, 그 과정에서 어머니는 또 한 번 공권력에 막혀 무너지고 말았다. 어머니는 자식을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능력함이 싫다며 눈물을 삼키셨다"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유족은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의 위로 편지를 직접 반납하려 했지만 경찰에 저지당해 경찰을 통해 편지를 반납했다.

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 대통령 편지 반환하려다 경찰에 저지
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 대통령 편지 반환하려다 경찰에 저지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에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과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이 피격 공무원 아들에게 보낸 편지를 반환하기 위해 청와대 업무동으로 향하다 경찰에 저지되고 있다. 2022.1.18 hkmpooh@yna.co.kr

이씨는 "제가 원하는 것은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고 어머니와 함께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것"이라며 "법과 상식을 중요시하는 윤 후보님이라면 국가를 위해 헌신한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는 것에 함께 해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직접 찾아뵙고 진실규명과 명예 회복을 부탁드리고 싶다"며 "윤 후보님께서 대통령이 되시는 그날 아버지 죽음에 개입된 모든 사람에게 책임을 묻고, 그 책임에 전직 대통령이 있다고 해도 법과 원칙에 따라 해결할 것을 약속해달라"고 썼다.

이씨의 아버지는 2020년 9월 서해 북측 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됐다. 북한군은 그를 사살한 뒤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지난해 1월 피살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국방부를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내 일부 승소했지만, 정부는 항소했다.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아들 이모(19)씨가 27일 윤석열 후보에게 보낸 편지.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아들 이모(19)씨가 27일 윤석열 후보에게 보낸 편지.

[유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ll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