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확진자 급증에 "부스터샷 확대위해 백신 인센티브 필요"

송고시간2022-01-27 17:33

댓글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백신 접종자에 대해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방역 대책을 바꿀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부스터 샷 접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백신 패스를 백신 인센티브로 변경, 오미크론 특성에 맞춰 혜택 위주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확실한 인센티브는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부담도 덜어줄 수 있다"며 "오미크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3차 접종, 백신 부스터 샷의 중요성이 강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오미크론 대응 지자체 합동회의에서 "1주일도 되지 않는 이른 시간에 확진자 수가 '더블링(배증)' 하는 현상이 나타났다"며 "고위험군 중심의 진단검사를 하고, 의료 지원체계를 개편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존 유전자증폭(PCR) 검사 속도로는 폭증하는 검사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만큼 신속항원검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다.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코로나상황실장인 신현영 의원은 지자체 합동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신속항원검사가 확대되는 만큼 정부에서는 진단 키트 물량 매점매석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오미크론 대응 지자체 합동회의에서 발언하는 윤호중
오미크론 대응 지자체 합동회의에서 발언하는 윤호중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미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오미크론 대응 지자체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