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일 하원의장 "나치의 대학살은 우리 모두가 연관된 과거"

송고시간2022-01-28 02:45

댓글

"잊어서는 안돼" 독일, 연방하원서 나치 대학살 희생자 추모

이스라엘 국회의장 연설중 눈물…"살해당한 600만명 숫자뒤에는 삶이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인 잉에 아우어바허(87)씨는 27일(현지시간) 독일 연방의회에서 한 연설에서 "잊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날의 반유대주의를 하찮게 여겨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 잉에 아우어바허(87)씨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 잉에 아우어바허(87)씨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독일 연방하원은 이날 나치 대학살 희생자 추모의날을 맞아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을 열었다.

1945년 1월 27일은 구소련군이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의 생존자들을 구출한 날이다.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서는 100만명이 넘는 이들이 나치에 살해됐다. 독일 연방하원은 1997년부터 나치 대학살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이날을 기리고 있다.

아우어바허씨는 7살이었던 1942년 부모와 함께 테레진 강제수용소로 끌려갔다가 구출됐다. 이후 아우어바허씨의 가족은 미국으로 이민 갔지만, 강제수용소에서의 생활로 결핵에 걸리면서 평생 트라우마와 병에 시달렸다고 그는 증언했다.

독일 연방하원 앞에 내걸린 조기
독일 연방하원 앞에 내걸린 조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그는 "테레진 수용소에서의 삶은 어린아이에게 있어서는 더욱 힘들었다"면서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의 가스실이냐, 굶어 죽느냐, 스스로 목숨을 끊느냐, 다른 병에 걸려서 죽느냐 밖에 다른 길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치 대학살 당시 희생당한 150만명의 어린이들을 기리면서, "나의 진정한 바람은 전 인류의 화해"라면서 "살해된 이들을 위한 초를 켜고, 살아남은 이들을 위한 초를 켜달라. 과거는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우리 함께 새로운 내일을 바라보자"라고 말했다.

배르벨 바스 독일 하원의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오늘은 이전 세대가 한 일에 수치스러운 날"이라며 "다르게 생각하고 다른 것을 믿는다는 이유로, 나치에 의해 가치가 없다고 평가됐다는 이유로 추적당하고, 강도당하고, 굴욕감을 느끼고, 고통받고 살해당한 수백만명의 유대인과 슬라브민족, 집시족을 기린다"고 말했다.

그는 80년 전 독일 반제회의에서 각 부처의 관료들과 보안기관 관계자들이 유럽 내 유대인 대말살을 계획한 것과 관련, "너무도 적은 이들이 법정에 섰고, 너무 많은 이들은 하찮은 벌을 받고 모면했다"면서 "유럽 내 유대인 대학살은 독일의 범죄이면서 우리 모두가 연관된 과거"라고 강조했다.

눈물 흘리는 미키 레비 이스라엘 국회의장
눈물 흘리는 미키 레비 이스라엘 국회의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베를린을 방문중인 미키 레비 이스라엘 국회의장은 이날 연방하원에서 한 연설에서 "유대인 대학살에 대한 기억은 모든 세대의 책임"이라며 "유대인 말살 계획을 논한 반제회의가 개최된 지 80년이 지났지만, 모든 상처를 치유하는데 충분하지 않은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대인 대학살을 숫자와 통계로 단순화하는 것을 비판하면서 "살해된 600만명이라는 숫자 뒤에는 각각 사는 게 허용되지 않은 한 사람의 삶이 있다"고 지적했다.

레비 의장은 마지막으로 살해된 희생자들을 위한 기도를 했다. 그는 연설 도중 눈물이 나 얼굴을 손으로 가렸다. 그리고 떨리는 목소리로 연설을 마쳤다.

yuls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