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테슬라, 칩 부족 경고에 11% 급락…시가총액 131조원 증발

송고시간2022-01-28 08:17

댓글

'팔백슬라'로 주저앉아…리비안·루시드 주가도 동반 하락

테슬라 세단 모델3에 부착된 로고
테슬라 세단 모델3에 부착된 로고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주가가 27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전날보다 11.55% 하락한 829.10달러로 장을 마쳤다.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렸으나 차량용 반도체 칩 부족 등 공급망 문제를 언급하면서 주가가 크게 내렸다.

테슬라는 올해 1천 달러가 넘는 가격에 거래를 시작했으나 이날 '팔백슬라'(주가 800달러 대)로 주저앉았다. 작년 10월 14일 이후 3개월여 만에 최저치다.

블룸버그 통신은 주가 급락으로 이날 하루 동안 테슬라 시가총액 1천90억 달러(131조1천800억 원)가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테슬라 시장가치가 하루 새 1천억 달러 넘게 감소한 것은 작년 11월 9일 이후 처음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예고로 기술주가 최근 직격탄을 맞은 데다 테슬라가 전날 실적 발표에서 공급망 문제를 경고한 것이 투자 심리를 급랭시키는 요인이 됐다.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슬라는 지난해 6조6천억 원 규모의 순이익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썼으나 공급망 문제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0)는 칩 부족 문제를 고려해 올해에는 신차를 내놓지 않고 전기 픽업 '사이버 트럭' 출시도 내년으로 미루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가 올해 신차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많은 사람이 실망했다"고 전했다.

테슬라의 추락은 다른 전기차 업체의 주가도 일제히 끌어내렸다.

리비안은 10.50% 하락한 53.94달러, 루시드는 14.10% 급락한 28.70달러로 장을 마쳤다.

시장분석업체 커지오리서치는 "심지어 테슬라도 공급망 문제를 겪는 상황에서 다른 업체들은 원하는 만큼 빠르게 전기차를 생산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