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U+, 작년 영업이익 9천790억원…창사 이래 최대(종합)

송고시간2022-01-28 11:04

댓글

작년 연매출 13조8천511억원…5G·알뜰폰 가입자 증가·스마트홈 부문 성장

엘지유플러스
엘지유플러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지난해 LG유플러스[032640]가 2010년 창사 이래 최대인 9천79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당초 목표였던 1조원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

LG유플러스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9천790억원이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8천862억원) 대비 약 10.5% 증가한 수치이며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이라고 이 회사는 밝혔다.

지난해 매출은 13조8천511억원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순이익은 7천242억원으로 51.5% 늘었다.

4분기 영업이익은 1천58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9.8% 줄었다. 이 분기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3조6천114억원과 1천18억원이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1천975억원을 19.9% 하회했다.

이 회사의 작년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6조547억원을 기록했다.

이동통신(MNO)과 알뜰폰(MVNO)을 합한 전체 무선 가입자는 작년 기준 1천798만7천명으로 집계됐다.

5G 가입자는 전년 대비 약 67.9% 늘어난 462만6천명, 알뜰폰 가입자는 전년 대비 49.1% 늘어난 283만3천명이었다.

마케팅 비용은 2조2천8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줄었고 설비투자액(CAPEX)는 5G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기지국 구축 등으로 2조3천455억원이 집행됐다.

IPTV와 초고속인터넷 등을 포함한 스마트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2조2천37억원이었다.

IPTV 매출은 전년 대비 9.6% 늘어난 1조2천556억원, 지난해 IPTV 가입자 수는 전년 대비 8.2% 증가한 534만8천명이었다.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 대비 9.2% 증가한 9천481억원이었다.

기업 대상 신사업, IDC(인터넷데이터센터), 회선 사업 등을 포함한 기업 인프라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0.7% 증가한 1조4천926억원으로 집계됐다.

LG유플러스는 결합상품, 멤버십 혜택, 선도 사업자와의 제휴 등으로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 지속 투자로 데이터 품질 등 통신 본원 경쟁력에 집중하고 멤버십, 결합상품, 콘텐츠 고도화 등으로 고객 해지율이 가장 낮은 통신사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도 내놨다.

LG유플러스는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해 1천억원 규모 자사주 취득과 중간 배당 제도도 도입했다.

올해부터는 배당 성향을 별도 당기 순이익의 30% 이상에서 40% 이상으로 상향해 주주 환원 정책을 보강할 계획이다.

이 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 이혁주 부사장은 "지난해 고객 중심 경영으로 질적 성장을 도모한 결과 전체 사업 영역의 고른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올해에도 가입자에게 차별화된 이용 경험을 제공하고 통신·비통신 사업 성장을 위한 전략을 구체적으로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jung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