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대재해법 처벌 피하자'…포스코 포항제철소 대형 공사 연기

송고시간2022-01-28 15:05

댓글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직전에 용역사 직원이 작업 중에 숨지는 사고가 난 포스코가 대형 공사를 일시적으로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포스코에 따르면 이 회사는 시공현장 안전점검을 위해 시급하지 않은 회사 내 공사를 잠정 연기했다.

또 사고 예방 차원에서 설 연휴 전후를 특별 안전점검기간으로 정해 회사 내 각종 공사 전반을 점검하고 있다.

이미 포항제철소 내 6번째 코크스공장 건립 공사도 10여일 전부터 일시 중단했다.

지난해 7월 착공한 이 공장은 2023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삼고 있다.

코크스는 쇳물 생산 과정에서 용광로 열원 및 환원제로 사용하는 연료로 석탄을 가공해 만든다.

외부에서는 사망사고와 같은 중대 안전사고에 대해 원청의 책임을 묻는 중대재해처벌법의 27일 시행에 따라 몸을 사린 것으로 본다.

지난 20일 오전 9시 47분께 포항제철소 화성부 3코크스 공장에서 스팀 배관 보온작업자에 대한 안전감시를 하던 용역업체 소속 직원 1명이 장입차량에 부딪혀 숨지는 사고가 났다.

고용노동부는 사고와 관련해 포항제철소에 부분 작업 중지를 명령하고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정의당 포항시위원회는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허울뿐인 사과나 말로만 하는 책임이 아니라 산재사망사고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대책을 마련하고 실천해야 한다"며 포스코를 비판한 바 있다.

포스코 측은 "사고 예방 차원에서 특별 안전점검을 하는 것으로 공사 중단은 아니고 연기라고 할 수 있다"며 "지난해 3월 대표이사 사장 직속 안전환경본부를 신설했고 지난달 그룹 차원 산업보건관리조직을 꾸리는 등 안전관리대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신규 코크스공장 조감도
포스코 포항제철소 신규 코크스공장 조감도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