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설 고향 가는 길 정체 시작…서울→부산 5시간 40분

송고시간2022-01-28 15:07

댓글

오후 7시∼8시 절정…오후 9시 넘어서 해소

귀성길 오르는 시민들
귀성길 오르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설 연휴를 앞둔 28일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에서 귀성객들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2022.1.28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설 연휴를 앞둔 28일 전국 고속도로는 귀성 차량이 증가하면서 곳곳에서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한국도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부근 5㎞ 구간, 신갈 분기점 부근∼수원 부근 5㎞ 구간, 기흥동탄∼오산 부근 6㎞ 구간, 망향 부근∼천안 부근에서 20㎞ 구간이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팔탄 분기점 부근 2㎞ 구간, 서평택 부근∼서해대교 부근 8㎞ 구간이 혼잡하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호법 분기점∼남이천 6㎞ 구간, 진천 부근∼진천 터널 부근 7㎞ 구간, 서청주∼남이 분기점 부근 5㎞ 구간이 정체됐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97만대로 예보됐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6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5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오후 3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40분, 울산 5시간 10분, 대구 4시간 40분, 광주 4시간 30분, 대전 2시간 50분, 강릉 2시간 40분으로 예보됐다.

도로공사는 귀성 방향의 경우 오후 7시∼8시에 최대에 달한 뒤 오후 9∼10시께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귀경 방향은 오후 5시∼6시에 최대에 달한 뒤 오후 8시∼9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측했다.

공사 관계자는 "설 연휴 전날로 귀성 방향 정체가 집중돼 평소보다 혼잡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3시 기준 서울∼주요도시 예상 소요시간
오후 3시 기준 서울∼주요도시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win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