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 출생률 최하위 지역은 전북…혼인율 최저는 대구

송고시간2022-01-29 06:07

댓글

작년 11월 전북 인구 1천명당 출생아 3.7명 그쳐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최근 우리나라에서 인구 대비 저출산이 가장 심각한 지역은 전북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작년 11월 전북의 조출생률(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은 3.7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전북 인구 1천명당 새로 태어난 아기의 수가 4명도 채 되지 않은 것이다.

부산 조출생률은 3.8명으로 전북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다.

이외 대구(4.1명), 경남(4.2명), 전남(4.3명), 서울(4.5명) 등의 순이었다.

반면 세종의 경우 11월 조출생률이 8.7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국 조출생률은 4.7명으로 월간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국 출생아 수는 1만9천800명으로 1년 전보다 254명(1.3%) 감소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2만명을 밑돌았다.

11월 혼인신고 기준으로 집계한 혼인 건수는 1만7천88건으로 1년 전보다 1천89건(-6.0%) 감소하며 역시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 조혼인율(인구 1천명당 혼인 건수)이 3.2건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적었다.

전북(3.3건)과 전남(3.5건), 경남(3.5건), 인천(3.6건) 등이 뒤를 이었다.

혼인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역시 세종(4.9건)으로 집계됐다.

작년 11월 기준으로 전국에서 조이혼율(인구 1천명당 이혼 건수)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서울(1.6건)이었다.

인천·울산·경남·제주는 조이혼율이 2.4건으로 가장 높았다.

[표] 2021년 11월 시도별 조출생률*

(단위:명)

지역 2020년 11월 2021년 11월
조출생률 조출생률
세종 8.9 8.7
광주 4.6 5.6
경기 5.3 5.2
인천 5.0 5.0
울산 5.0 4.9
충북 4.8 4.8
충남 5.3 4.8
대전 4.9 4.7
강원 4.7 4.7
제주 5.0 4.6
서울 4.4 4.5
경북 4.4 4.5
전남 4.8 4.3
경남 4.4 4.2
대구 3.9 4.1
부산 3.8 3.8
전북 4.3 3.7
전국 4.8 4.7

※ 조출생률: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 인구 동향은 2021년 11월이 최근 통계

※ 자료 =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mskwa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