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404명·전남 158명 확진…광주는 이틀 연속 400명대

송고시간2022-01-28 18:00

댓글
명절 잊은 선별진료소
명절 잊은 선별진료소

(광주=연합뉴스) 설 명절 연휴 하루 전인 28일 오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2022.1.28 [광주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전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고 있다.

28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광주 404명, 전남 158명 등 모두 562명이 신규 확진됐다.

광주에서는 특별 방역 대책에 따라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강화한 요양병원에서 지속해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 그 접촉자의 연쇄 감염도 잇따랐다.

북구청에서는 직원 2명이 확진됐으며 장애인 보호 시설, 어린이집 등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남에서는 목포 34명, 무안 20명, 나주 19명, 여수 18명, 화순 12명 등을 기록했다.

시 단위 지역을 중심으로 동·서부권, 광주와 가까운 시·군에서 다수 확진자가 나오는 추세다.

광주·전남은 연일 6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다가 27일에는 광주 422명, 전남 327명 등 749명까지 올라섰다.

광주, 전남 모두 역대 최다 치였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