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재택 8시간 규제 못해" 발언에…민주 "근로기준법 부정하나"

송고시간2022-01-29 15:59

댓글

민주, 김재원 무소속 출마에 "꼼수 무공천" 野비판

인사말 하는 윤석열
인사말 하는 윤석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2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겨냥해 "대한민국 근로기준법을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선대위 정기남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후보의 편향적 노동관은 노동자의 기본적 생활 보장 및 향상, 균형 있는 국민경제의 발전을 꾀하는 근로기준법의 입법 취지에 비춰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의 왜곡되고 편향된 노동관은 비단 인식의 문제뿐이 아니다"며 "법마저 무시하려는 무소불위 권력관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디지털 경제 비전 발표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IT분야 특성에 맞는 유연근무 환경을 조성한다는 게 무슨 의미냐'는 질문에 "2차 산업혁명에서의 근로와 4차 산업혁명의 근로가 굉장히 다를 것"이라며 "(IT업계에서는) 재택근무나 원격근무를 하기도 하고 근로시간에 있어서도 재택근무를 하는데 '집에서 8시간 이상 일하지 말라'고 규제할 수도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근로자의 여가 활동과 건강이 보장되는 범위 안에서 산업 구조에 맞게끔 수요에 부합하는 것을 '유연화'라고 하지 않나"라며 "다양한 근로 형태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줘야 산업을 견인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선대위는 국민의힘이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와 관련, 대구 중·남구 무공천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꼼수 쇄신"을 증명했다는 것이다.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최고위원이 꼼수 탈당의 스타트를 끊자 임병헌 전 남구청장, 도태우 변호사 등 국민의힘 다른 후보들도 덩달아 탈당 대열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깃발만 꽂아도 무조건 당선되는 지역이라는 거냐는 등의 격앙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며 "'무늬만 무공천'에 분노한 민심에 윤석열 후보는 뭐라 답하겠나"라고 물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녹취록에서 윤 후보를 언급했다는 내용을 예고해놓고도 보도하지 않았다며 항의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토건 비리의 핵심 인물인 김씨의 녹취록에서 윤 후보가 언급됐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중요한 보도가 갑작스럽게 중단되고 해명도 이뤄지지 않고 있어 누군가 보도를 막았다고 여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