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무원, 이재명 아들 퇴원수속도 심부름?…민주 "허위사실"

송고시간2022-01-29 21:34

댓글

경기도청 전직 비서 주장 인용, '사적 심부름' 의혹 후속보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아내 김혜경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아내 김혜경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재임하던 당시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이 이 후보 장남 동호씨에 대해서도 심부름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TV조선은 지난해 경기도청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A씨의 주장을 인용, 이 후보 가족의 '공무원 사적 이용' 의혹을 추가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월 경기도청 총무과 소속인 배모씨의 지시로 고양에 있는 한 종합병원을 찾았다. 이 후보 장남 동호씨를 대신해 퇴원 수속을 하고, 처방된 약을 수령하기 위해서였다.

앞서 SBS는 전날 A씨가 "일과의 90% 이상이 부인 김혜경씨 관련 자질구레한 심부름이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김씨가 A씨에게 직접 지시했다거나, 배씨를 통해 심부름을 지시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배씨는 전날 민주당 선대위를 통해 언론에 배포된 문자에서 "공무수행 중 후보 가족을 위한 사적 용무를 처리한 적 없다"며 "허위사실 유포로 선거에 개입하려는 시도가 다분하다. 좌시하지 않겠다"고 관련 의혹을 전면 일축한 바 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