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몸 뉠 곳 탈레반뿐' 탄식하던 뉴질랜드 임신부 귀국길 열려

송고시간2022-02-01 19:36

댓글

뉴질랜드 정부, '융통성 없는 방역' 비판 여론에 예외 허용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자국의 꽉 막힌 방역정책 탓에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에 몸을 의지할 처지였던 뉴질랜드 여기자가 출산 예정일을 앞두고 다행히 귀국할 수 있게 됐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 출신인 샬럿 벨리스 기자는 1일 성명에서 "다음 달 초에는 조국 뉴질랜드로 돌아가 딸을 낳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고 AP·AFP통신이 보도했다.

뉴질랜드 정부가 기존 조치를 뒤엎고 벨리스 기자에게 예외적으로 입국자 격리용 호텔 이용을 허용한 덕분이다.

뉴질랜드는 앞서 벨리스 기자의 예외 적용 신청을 불허했으나, 그의 사연이 언론 보도로 널리 알려지고 비판 여론까지 비등하자, 벨리스 기자가 재차 낸 신청을 받아들였다.

그랜트 로버트슨 뉴질랜드 부총리는 비판 여론 때문에 결정을 바꾼 것이 아니라면서 "벨리스 기자의 상황을 다시 평가한 후 격리 시설을 제공한 것"이라고 말했다.

벨리스 기자는 이날 성명에서 정부의 결정이 일회성에 그쳐 아쉽다며 해외에서 임신한 뉴질랜드 국민에게는 귀국할 통로를 제공해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벨리스 기자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취재하다 알자지라 본사가 있는 카타르 도하로 돌아간 뒤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현재 임신 25주 차다.

그는 일단 카타르에서는 임신 사실을 숨겼다. 카타르는 미혼 여성의 임신을 금지하고 있다.

알자지라를 그만둔 후에는 아이 아빠인 프리랜서 사진기자 짐 하일러브록의 고향 벨기에로 향했으나, 비자 문제 등을 이유로 그곳에 오래 머물 수가 없었다.

결국 고향 뉴질랜드에서 아이를 낳기로 결심했지만, 이를 위해 낸 긴급 귀국 신청이 뉴질랜드에서 거절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엄격한 방역 통제조치를 적용 중인 뉴질랜드에서는 입국 후 10일간 격리용 호텔에 격리돼야 한다. 군이 운영하는 이 호텔은 수용 인원이 한 달에 약 800명에 불과하다.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에서 벨리스 기자가 궁여지책으로 접촉한 것은 탈레반 고위 관계자였다. 탈레반 측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출산이 가능하다고 답했다고 한다.

그는 지난달 29일 뉴질랜드 헤럴드지에 자신의 상황을 전하면서 "탈레반이 미혼 임신부에게 안식처를 제공한다고 하면 당신의 상황은 정말 엉망진창인 것"이라고 말했다.

탈레반은 작년 8월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거머쥔 뒤 여성의 교육 기회를 박탈하는 등 여성 인권을 탄압해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았다. 다만 최근에는 여성의 등교·출근을 조금씩 허용하는 등 유화 정책을 펴고 있다.

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