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사도광산TF 첫 회의 개최…한일 역사 논쟁 예고(종합)

송고시간2022-02-02 15:24

댓글

"근거 없는 중상에 의연히 대응"…한국도 이르면 금주내 민관TF 첫 회의

[그래픽] 일본 정부,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정식 결정
[그래픽] 일본 정부,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정식 결정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1일 정식 결정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열린 각의(閣議)에서 2023년 세계유산 등록을 목표로 하는 일본 후보로 사도 광산을 추천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도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김경윤 기자 =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추천한 후 첫 태스크포스(TF) 회의를 1일 개최했다.

2일 내각관방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관방부(副)장관보(補)가 주재하고 외무성, 문부과학성, 문화청 등 관계 부처의 국장급이 참여한 사도 광산 TF 회의가 처음으로 열렸다.

내각관방은 총리와 내각을 보좌·지원하는 정부 기관이다.

내각관방은 사도 광산 TF의 설치 목적에 대해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실현을 위해 역사적 경위를 포함해 다양한 논의에 대응하기 위해 부처를 넘어선 대응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각관방은 "우리나라(일본)의 기본적 입장과 그동안의 노력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받기 위해, 그리고 근거 없는 중상에는 의연히 대응하기 위해 관계 부처 간에 정보를 공유하고, 정부가 하나가 돼 효과적인 대응을 검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이라는 이유로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에 반대하는 한국 정부와 역사 논쟁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첫 회의에는 다키자키 부장관보와 내각관방 내각심의관, 공보외교담당 일본 정부 대표, 외무성의 종합외교정책국장 및 국제문화교류심의관, 문부과학성 국제총괄관, 문화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TF를 이끄는 다키자키 부장관보는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재직 때 일제 징용 등 한일 갈등 현안을 놓고 한국 외교부와 여러 차례 양자 협의를 한 인물이다.

내각관방은 첫 TF 회의 결과에 대해 "각의(閣議·우리의 국무회의 격)에서 승인한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추천과 관련해 등재 실현을 위해 정부 부처를 넘어 대처할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내각관방은 수시로 TF 회의를 개최해 관계 부처 간 대응을 조율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전날 오전 열린 각의에서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하는 방안을 승인했고, 같은 날 오후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추천서를 냈다.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 전경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 전경

[유네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한국 정부도 이르면 금주, 적어도 다음 주 중으로 사도 광산 민관 TF 첫 회의를 열고 전방위적인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추천한다고 발표하자, 관계 기관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TF를 출범시킨 바 있다.

TF 단장은 이상화 외교부 공공외교대사가 맡고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교육부, 문화재청 등이 참여한다.

TF 정식 출범은 지난달 28일에 이뤄졌지만, 이보다 앞서 준비위 차원에서 관계부처 회의와 전문가 회의를 각각 진행하는 등 기민하게 대응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 외교부 설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관계 기관과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 합동 TF를 중심으로 국제사회와 적극 공조해 체계적이고 전방위적인 대응을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날 밝혔다.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내년 6~7월께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론이 날 전망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의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에 대해 "반대하는 한국에 대한 대비가 충분하다고 말할 수 없고,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채택에 필요한 찬성표를 확보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고 이날 보도했다.

세계유산으로 채택되려면 21개국으로 구성된 세계유산위원회에서 3분의 2 이상인 14개국이 찬성해야 한다.

heev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