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K-9 자주포 수출, 빈손 귀국 감수한 文 '빈손 전략' 덕분"(종합)

송고시간2022-02-02 22:41

댓글

문대통령 "수출 상대국 요구 까다로워져…정부 역할 더 커졌다"

탁현민, 순방 비판한 야당에 "모르면 가만히 있는게 국익에 도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청와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집트에서 귀국한 지 열흘 뒤인 지난 1일 2조원 대의 K-9 자주포의 이집트 수출이 성사된 것을 두고 '빈손 귀국'이라는 비판도 감수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빈손 전략'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대통령은 기업의 손해보다 차라리 '빈손 귀국'이라는 비판을 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집트 방문 기간 수출 협상에 임한 강은호 방위업사청장에게 "성과를 내려고 무리하게 협상에 임하지 말고, 건전하게 협상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박 수석은 이에 대해 "대통령의 지시가 없었다면 방문 중 계약은 쉽게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었다"면서도 "물론 성과를 위해 기업은 훨씬 불리한 조건을 감수해야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귀국 후에도 현지에 남아 실무 협의를 계속한 기업,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다음 날 다시 사막으로 날아간 강 청장 등 정부와 '빈손 귀국'이라는 비판을 감수하며 끝까지 협상력을 지켜 준 대통령에게 감사하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협상 과정에서 "이런 수출에 정부의 역할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기업의 투자와 노력이 큰 것은 당연하고 치하할 일이지만, 이제는 수출 상대국의 요구가 산업협력과 기술이전, 금융지원까지 다양하고 까다로워져서 범부처 차원에서 기업을 뒷받침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수출과 직접 관련이 없는 부처들까지 망라돼 대통령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정부를 독려하지 않으면 어렵다"며 "이집트도 (계약 조건이) 한국의 대통령이 기업을 설득해 제시한 '윈윈' 조건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탁현민 의전비서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K-9 자주포 수출 소식을 공유하며 "이러한 까닭으로 정상의 해외 순방이 필요한 것"이라며 "끈기 있게 협상해 드라마 같은 결과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탁 비서관은 "(협상 과정에서) 야당의 온갖 폄훼가 어려움을 불러왔다"며 "정상외교의 의미를 야당은 모를 수 있지만, 모르면 가만히 있는 게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탁 비서관은 "이제까지 우리 외교는 대개 (상대국에) 부탁하는 처지였지만, 이제 수많은 부탁을 받는 처지가 됐다. 대한민국 외교의 놀라운 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에서 순방 기간에 무슨 계약을 했는지, (대통령이) 누구랑 밥을 먹었는지 등으로 순방을 평가할 때, 상대국은 더 중요한 이익을 챙기려 한다"며 "우리도 그런 비난과 보도를 자제해야 한다. 다음 정부에서도 성공적 정상외교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순방라면, 안성탕면 고마웠다. 다시는 만나지 말자"며 수행 일정 도중에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hu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