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尹겨냥 "사드, 수도권 방어 도움 되나…불안 심리 자극"

송고시간2022-02-02 20:35

댓글

"선제타격·사드 추가 배치 얘기로 긴장 고조·진영 결집 노린다는 생각"

인사말 하는 이재명
인사말 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시 양천 목동 CBS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와의 양자 정책토론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2.2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추가 배치 주장을 겨냥해 "사드가 수도권 방어에 도움이 되나"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CBS가 주관한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와의 양자 정책토론에서 "야권 일각에서 지금 이 상황을 악용해 무슨 사드를 수도권에 배치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드는) 고고도 미사일 종말 타격시스템인데, 상승부라서 타격 대상으로 삼기도 어려운데 이런 걸 이용해 안보 불안심리를 자극하거나 정치 지도자가 해선 안 될, 군사전문가가 해야 할 선제타격 얘기를 공공연히 반복해 군사적 긴장을 제고하거나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전쟁이 일어날 경우 누가 피해를 보나. 젊은이가 죽지 않겠느냐"며 "위험한, 국익을 해하는 행위인데, 최소한 후보들이라도 이런 거 이용하지 말자고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태로 계속하면 정말 위험한 상태가 올 수 있겠단 걱정이 정말로 크게 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최근 연이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연초에 이렇게 대규모로 미사일 발사 실험한 예가 없다"면서 "하필이면 우리가 선거 중인데 대규모 지속적 도발을 감행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나 의심을 가질 정도"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거대 보수 야당 후보가 선제타격, 사드 추가 배치를 말하면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대결을 격화시켜 진영 결집을 노리는 게 아니냐 생각이 들 정도"라면서 "과연 선제타격으로 협박, 위협하거나 사드 배치를 통해 안보 딜레마를 키우는 게 길이냐, 이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얼마 전에 어떤 분이 '우리는 미국을 선택해야 한다' 이런 주장을 하면서 그 얘기를 하는 것도 있었다"면서 "예를 들면 안보 동맹을 넘어 경제협력을 포함한 포괄 동맹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이미 한미 정상 간 포괄 동맹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금 와서 '그 길로 가야 한다, 한미관계가 파탄 상태다, 한미동맹을 복원해야 한다' 이런 식의 얘기가 있다"면서 "새로운 시대의 국제협력에 정말 반하는, 내부 갈등을 촉발해 이미 만들어져가는 협력관계조차 훼손하는 나쁜 정치행태"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양쪽에 낀 입장에서 선택을 강요당하지 말고 국익 중심으로 선택을 요구하는 방향으로 가자"면서 "우리의 실력에 더 자신감을 갖고 남북이든 외교 문제든 당당히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경제무역의존도가 25% 정도 되고 흑자 규모도 제일 크다"면서 "사드 이런 걸로 논쟁을 만들어서 중국 정부를 자극하면 국내 기업에 어떤 일이 벌어지나. 이미 주식시장, 가상화폐 시장에서 영향을 미치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국익을 정치적 이익과 맞바꾸는 일들이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외교는 국익에 중심을 두고 실용적, 사안별로 시기에 따라 언제나 우리 국익이 최대치로 확보되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