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웨스트우드·존슨, 슈퍼골프 리그 후원 사우디와 비밀계약

송고시간2022-02-03 10:32

댓글

폴터는 슈퍼골프리그 합류 대가로 3천만달러 제안설

사우디와 비밀계약을 했다는 웨스트우드.
사우디와 비밀계약을 했다는 웨스트우드.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전(前) 세계랭킹 1위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와 더스틴 존슨(미국)이 세계 골프 판도를 재편하려는 슈퍼골프리그(SGL)를 후원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비밀 계약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웨스트우드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로열 그린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리는 아시안투어 PIF 사우디 인터내셔널 공식 기자회견에서 슈퍼골프리그에 대한 질문을 받자 "사우디와 계약 내용을 일절 발설하지 않는 조건으로 계약했다"면서 "슈퍼골프리그에 관해서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데일리 텔레그래프 등이 3일 보도했다.

정상급 골프 선수가 사우디와 계약을 했다는 사실은 처음 확인된 것이라고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존슨도 기자회견에서 비밀계약한 사실을 실토했다.

그는 슈퍼골프리그 합류 제안을 받았냐는 질문에 "비밀을 유지하는 계약을 해서 그랬는지 아닌지도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언 폴터(잉글랜드)가 슈퍼골프리그 합류 대가로 3천만 달러를 제안받았다는 소문이 있는데 비슷한 금액을 제시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비슷하지는 않다"면서 제안받은 걸 부인하지는 않았다.

앞서 텔레그래프는 사우디 측이 폴터에게 수퍼골프리그에서 뛰면 3천만 달러를 주겠다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폴터는 각별한 애착이 있는 라이더컵에 출전하려고 이 제안에 선뜻 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DP 월드 투어는 슈퍼골프리그에서 뛰는 선수는 제명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어 슈퍼골프리그에 합류하면 라이더컵은 출전하기 어렵다.

헨리크 스텐손(스웨덴)도 같은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슈퍼골프리그의 디딤돌 역할을 맡은 아시안투어 PIF 사우디 인터내셔널에는 웨스트우드, 존슨, 폴터, 스텐손이 모두 출전했다.

필 미컬슨(미국)은 "세계랭킹 100위 이내 선수 모두 슈퍼골프리그에서 뛰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슈퍼골프리그 덕분에 PGA투어 선수 대우가 좋아졌다"면서 "슈퍼골프리그가 아니었다면 플레이오프 페덱스컵이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상금이 그렇게 많이 오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컬슨은 오랜 인연을 이어온 PGA투어 페블비치 프로암을 외면하고 사우디 인터내셔널에 출전했다.

사우디 인터내셔널은 유명 선수들에게 수백만 달러의 초청료를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PGA투어는 선수들에게 대회 참가를 대가로 주는 초청료를 금지한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슈퍼골프리그에 합류하는 선수는 제명한다는 PGA투어와 DP 월드 투어의 정책은 거둬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우디 인터내셔널의 초청료를 거부하고 PGA투어 페블비치 프로암에 출전한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챔피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나는 페블비치가 너무 좋다"면서도 "사우디가 제시한 돈은 꽤 구미가 당긴다"고 털어놨다.

그는 "쉽게 결정할 일은 아니다. 동전에는 양면이 있다"면서 많은 선수의 마음을 대변했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