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자통신연, 재난현장서 사람 찾는 레이더 센서 개발

송고시간2022-02-03 11:26

댓글

연기 등 구조대원 시야 제약 극복…벽 너머 생체신호도 감지

레이더 센서 기반 인명탐지 시스템 개발
레이더 센서 기반 인명탐지 시스템 개발

왼쪽부터 구본태 책임연구원, 이자열 책임연구원, 박필재 책임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화재·폭발·붕괴 등 재난 현장에서 구조대원을 도와 효과적으로 인명을 구할 수 있는 레이더 센서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3일 레이더 센서를 기반으로 한 인명 탐지 시스템을 개발하고, 현장 적응을 위한 시제품 제작과 실증 테스트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시스템 구축을 위해 임펄스 무선 초광대역(IR-UWB) 레이더 센서, 고정밀 주파수 변조 연속파(FMCW) 레이더 센서 반도체를 각각 개발했다.

IR-UWB 기반 레이더 센서 반도체 및 인명탐지 시스템
IR-UWB 기반 레이더 센서 반도체 및 인명탐지 시스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R-UWB 레이더 센서는 반사된 전자파를 이용해 센티미터(㎝)급 움직임도 알아낼 수 있는데,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움직임과 호흡·심장박동 등 생체신호를 감지한다.

FMCW 레이더 센서 기술로는 벽 뒤에 쓰러져 있거나 붕괴잔해물에 묻혀 움직임 없이 호흡만 하는 사람도 탐지할 수 있다.

FMCW 기반 호흡탐지 레이더 센서 시스템
FMCW 기반 호흡탐지 레이더 센서 시스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재 대략 15x20㎝ 크기지만, 앞으로 구조대원이 쉽게 휴대할 수 있도록 소형화할 계획이다.

또 소방 기관과 협업해 모의 실증을 추진하는 등 재난 현장에서 이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이끌어갈 계획이다.

ETRI 구본태 책임연구원은 "구조대원이 골든타임 내 안전하게 인명을 구조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했다"며 "장애물 뒤편 상황과 피해자 존재를 파악할 수 있다 보니 신속하고 정확한 인명구조와 소방대원의 안전 보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