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노총 "매몰사고 삼표 최고경영자 중대재해법 엄벌하라"

송고시간2022-02-03 15:40

댓글

(춘천·양주 =연합뉴스) 최재훈 박영서 기자 = 3명의 노동자가 숨진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채석장 붕괴·매몰사고와 관련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일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른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채석장 붕괴사고 민주노총 기자회견
채석장 붕괴사고 민주노총 기자회견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3일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삼표산업 양주사업소 앞에서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이 기자회견을 열고 채석장 붕괴 사고에 대한 진상조사 및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따른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삼표산업 채석장에서 30만㎥의 토사가 붕괴하면서 작업자 3명이 매몰돼 숨졌다. 2022.2.3 andphotodo@yna.co.kr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1시 삼표 양주사업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명의 노동자가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됐다"며 "삼표산업, 삼표 그룹의 실질적인 경영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삼표산업은 기업 규모에 걸맞지 않게 안전보건 관리는 후진적"이라며 그동안 발생했던 삼표 관련 사망 사고들을 열거한 뒤 "벌금 등 가벼운 처벌이 지금 기업 살인의 원인이 됐다"고 비판했다.

양주 채석장 사고 현장에 금속탐지기 수색 작업
양주 채석장 사고 현장에 금속탐지기 수색 작업

(서울=연합뉴스) 1일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채석장 붕괴·매몰사고 현장에서 구조당국이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2022.2.1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민주노총은 이번 사고에 대해 "토사 붕괴를 막는 안전장치, 안전관리자도 없어 원인이 명확하고 예견된 사고"라면서 "중대 재해기업 처벌법 적용을 앞두고 법정 공방이 잇따를 것인데 명백한 증거 앞에 또다시 범인을 놓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노동자 생명과 죽음의 무게는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달라질 수 없다"며 현재는 상시 노동자 50인 이상 기업에 대해서만 적용되는 중대재해처벌법의 보완도 요구했다.

과거 사업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민주노총 삼표지부와 강원 본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양주에서의 중대 재해사고는 예견된 사고"라면서 삼표그룹 최고경영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채석장 붕괴사고로 관심 쏠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채석장 붕괴사고로 관심 쏠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3일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삼표산업 양주사업소 앞에서 열린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의 채석장 붕괴 사고에 대한 진상조사 및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따른 처벌 촉구 기자회견에서 한 법무법인의 중대재해처벌법 법률 상담 플래카드가 맞은 편에 걸려 있다. 지난달 29일 삼표산업 채석장에서 30만㎥의 토사가 붕괴하면서 작업자 3명이 매몰돼 숨졌다. 2022.2.3 andphotodo@yna.co.kr

이들은 이 성명에서 "2020년 삼척 삼표시멘트 공장에서는 광산 도로에서 차량에 치여 죽고,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죽고, 설비에 추락해 죽은 동료를 떠나보내야 했다"며 "삼표그룹을 통해 왜 중대 재해 사고에 대한 책임을 경영책임자에게 물어야 하는지 절절하게 통감한다"고 밝혔다.

jhch793@yna.co.kr

conany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