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증시 하락에 신용거래융자 10개월만에 최소…21조원대로 줄어

송고시간2022-02-03 17:59

댓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지난달 국내 증시가 급락하면서 개인 투자자가 빚을 내 주식을 사는 '빚투'가 10개월만에 21조원대로 감소했다.

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현재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는 신용거래융자의 잔고는 21조6천729억원이었다.

신용잔고가 21조원대를 기록한 건 작년 3월 23일(21조9천789억원) 이후 처음이다.

신용잔고는 개인이 신용거래를 통해 주식에 투자한 뒤 아직 갚지 않은 금액을 말한다. 통상 주가 상승이 예상될 때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

신용잔고는 작년 9월 25조원대까지 늘어난 바 있다.

지난달 코스피가 13개월여만에 2,600대로 내려앉는 등 국내 증시가 급락하면서 개인의 신용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주가 급락에 따른 반대매매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주가 하락으로 신용거래 담보금 유지 비율이 기준 이하로 내려가면 그 다음 날 반대매매로 강제 청산되면서 잔고도 감소하게 된다.

지난달 27일 코스피는 3.50%, 코스닥지수는 3.73% 각각 급락했다. 신용거래 반대매매 규모를 공식 집계한 통계는 없으나, 반대매매가 많이 나왔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신용잔고는 지난달 18일 23조5천692억원을 기록한 뒤 8거래일 연속 감소하고 있다. 이 기간 코스피는 7.01%, 코스닥지수는 7.53% 각각 떨어졌다.

지난달 26일 기준 위탁매매 미수금 대비 실제 반대매매 비중은 11.7%로 작년 5월 25일의 12.0%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encounter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