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OECD 회원국 작년 12월 물가상승률 6.6%…30년만에 최고

송고시간2022-02-04 03:07

댓글

'인플레 36.1%' 터키 제외하면 5.6%로 전월보다 0.3%p 상승

터키 이스탄불의 환전소 앞에 서 있는 여성
터키 이스탄불의 환전소 앞에 서 있는 여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지난해 12월 전년 대비 물가상승률이 6.6%로 1991년 7월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고 OECD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터키의 같은달 물가상승률이 36.1%로 치솟은 영향이 커서 터키를 제외한 OECD 회원국의 물가상승률은 5.6%로 전달 5.3%보다 0.3%포인트(p) 높아졌다.

주요 7개국(G7)의 작년 12월 물가상승률은 전월보다 완만하게 증가했다.

미국이 7.0%, 영국이 4.8%, 이탈리아가 3.9%, 일본이 0.8%로 0.2%p씩 높아졌고 독일은 5.3%, 캐나다는 4.8%로 각각 0.1%p 올랐다. 프랑스는 2.8%로 변화가 없었다.

한편 주요 20개국(G20)을 보면 지난해 12월 평균 물가 상승률은 6.1%로 전월 5.9%보다 0.2%p 높아졌다.

인도가 5.6%, 남아프리카공화국이 5.9%, 인도네시아가 1.9%, 사우디아라비아 1.2%로 전월보다 올랐고, 아르헨티나가 50.9%, 브라질이 10.1%, 중국이 1.5%로 줄었다. 한국도 지난해 12월 물가상승률이 3.7%로 전월 3.8%보다 소폭 감소했다.

2021년 전체로 따지면 OECD 회원국의 연간 평균 물가상승률은 4.0%로 전년 1.4%보다 크게 상승해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기록을 세웠다.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