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입춘에 전국 영하의 강추위…서쪽엔 많은 눈

송고시간2022-02-04 09:06

댓글

아침 -12~-2도…낮 -4~7도 예상, 바람 세 더 추워

호남 등 서쪽지역 중심 대설…많은 곳 7㎝ 이상

서울 세종로사거리에서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세종로사거리에서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절기상 입춘(立春)인 4일 아침 전국에 강추위가 이어졌다. 충남서부와 전북 등에는 눈까지 내리고 있다.

이날 아침기온은 전국적으로 영하 12도에서 영하 2도 사이였다.

한파특보가 내려진 중부내륙과 경북북부내륙은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꽁꽁 얼어붙었다.

주요도시 오전 8시 기온은 서울 영하 7.1도, 인천 영하 5.3도, 대전 영하 4.3도, 광주 영하 3.5도, 대구 영하 2.8도, 울산 영하 1.9도, 부산 영하 1.3도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7도 사이일 것으로 전망된다.

3일 낮기온보다 1~2도 낮은 것으로,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실제 기온보다 3~5도 더 떨어져 낮에도 춥겠다.

서해상에 발달한 눈구름대가 유입되며 현재 충남서부와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약하게 날리고 있다. 눈구름대가 계속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충청·전라·경상서부 내륙에 아침까지, 전라해안엔 오전까지 눈이 내리거나 날리겠다.

이후 저녁부터 서쪽지역에 다시 눈이 내리겠다.

우리나라 북쪽에서 차가운 고기압이 확장해 찬 북서풍이 서해상을 지나면서 해기차(해수면과 대기의 온도 차)로 구름대가 만들어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이날 밤(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충남서해안·충남북부내륙·충북중부·충북남부·호남(전남동부남해안 제외) 등에 눈이 내리고 경상서부내륙엔 눈이 날리겠다.

또 경기남부서해안에서는 오후부터 밤까지 곳곳에 눈이 날리겠다.

울릉도와 독도에도 동해상에 만들어진 눈구름대 영향으로 밤부터 눈이 오겠다.

눈은 5일 혹은 6일(울릉도와 독도)까지 이어질 전망인데 예상 적설량을 보면 제주산지·울릉도·독도는 3~10㎝(울릉도와 독도 중 많은 곳은 15㎝ 이상), 호남 1~5㎝(전라서부와 전남북서부 많은 곳은 7㎝ 이상), 충남·충북중부·충북남부·제주 1~3㎝ 등이다.

서쪽지역과 반대로 건조특보가 내려진 강원영동·전남동부·영남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6일까지 제주를 비롯한 전국 해안과 산지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