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공연 "현행 거리두기 무의미…자율형 방역으로 전환해야"

송고시간2022-02-04 14:19

댓글
소상공인연합회 로고
소상공인연합회 로고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정부가 사적모임 인원을 최대 6명으로,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하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20일까지 2주 연장하기로 한 데 대해 소상공인 단체는 "지금의 방역 방침은 의미가 사라진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반발했다.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는 4일 입장문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실시된 고강도 영업 제한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소공연은 "이제는 민간 자율형 책임 방역으로 전환해야 할 때"라며 "확진자가 나온 업소를 중심으로 '핀셋 방역'을 시행하고 항균 제품 등 방역 물품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국회는 추경안을 신속하게 협의해 처리해야 한다"며 "정치권이 말로만 50조원, 100조원 지원을 논할 게 아니라 이번 추경에서 이를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