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확진자 2천500명으로 역대 최다…첫 2천명대

송고시간2022-02-05 11:11

댓글
선별진료소(CG)
선별진료소(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2천명을 돌파하며 하루 만에 역대 최다 기록이 깨졌다.

인천시는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가 2천500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확진자 수 발표일 기준으로 전날 1천783명의 역대 최다 감염자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다시 기록이 깨진 것이다.

인천에서 확진자가 2천명 넘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27일부터 전날까지는 9일간 매일 확진자가 1천명 넘게 나왔다.

신규 확진자 2천500명 중 대부분은 국내에서 감염됐으며 6명은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했다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확진자 1명이 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숨져 지역 누적 사망자는 342명으로 늘었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6만254명이다.

인천시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315개 중 30개(가동률 9.5%)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1천733개 중 448개(가동률 25.9%)가 각각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254만3천272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으며, 접종 완료자는 251만763명이다. 3차 접종자는 158만8천315명으로 집계됐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