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NHN 게임자회사 'NHN빅풋'으로 통합…"P&E 게임으로 도약"

송고시간2022-02-07 14:00

댓글

NHN빅풋, NHN픽셀큐브·NHN RPG합병…일본 NHN플레이아트와 게임사업 중추 역할

NHN빅풋 로고
NHN빅풋 로고

[NHN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NHN빅풋은 지난 1일 모바일 캐주얼 게임업체 NHN픽셀큐브와 1인칭 슈팅게임(FPS) 장르 게임사 NHN RPG를 흡수 합병했다고 7일 밝혔다.

NHN빅풋은 이번 통합으로 1천억원, 제작 및 사업 인력 300여 명의 중견 게임개발사로서 외형을 갖췄다.

앞으로 모바일 게임 전문 회사인 일본 NHN플레이아트와 더불어 NHN 게임 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합병 회사는 김상호 NHN빅풋 대표가 이끈다. 김 대표는 2003년 NHN에 입사해 미국 법인 NHN USA와 게임 소싱 및 퍼블리싱 사업을 총괄했으며, 2018년 NHN빅풋 대표로 선임됐다.

김 대표는 이날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에서 개최된 사내 간담회에서 NHN빅풋의 사업 비전을 제시했다.

NHN빅풋은 NHN의 대표 브랜드인 '한게임'을 필두로 국내 PC 및 모바일웹보드 시장에서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글로벌 시장에서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한 P&E(플레이하면서 재화를 얻는 게임) 장르를 선점해 'P&E 제작전문회사'로 성장할 계획이다.

캐주얼 전략 게임 '건즈업 모바일'을 1분기 출시할 예정이며 블록체인 생태계 플랫폼을 활용한 P&E 스포츠 게임 '프로젝티 위믹스 스포츠(가칭)'와 '우파루 NFT 프로젝트', 비디오 포커 게임 '더블에이 포커(AA Poker)', 슬롯 기반 온라인 소셜 카지노 게임 '슬롯마블(SLOT MARBLE)' 등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이라는 새로운 변화의 축을 맞아 다양한 게임 장르에 대한 제작 노하우와 데이터 사이언스 기반의 게임재화 관리 역량에 글로벌 사업화 강점을 결합해 P&E 스타 플레이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harris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