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총리, 추경증액에 "모른체 할순 없다…재원 여야가 합의해야"

송고시간2022-02-07 11:20

댓글

확진자 투표 문제 "2월 15일 최종 결정할 것"

인사말 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인사말 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2.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증액 가능성을 두고 "국회에서 다양한 방법을 제안하는데 모른 체 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추경안 심사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야 가릴 것 없이 소상공인을 도와야 한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다면 솔직하게 재원 부분까지 합의해 주셔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정부가 의견 낼 일이 있다면 내겠으나, 국회에서 다양한 방법을 제안하는데 모른 체 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여야가 재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은다면 정부는 국회의 요구를 사실상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셈이다.

답변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답변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2.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김 총리는 또 코로나19 확진자 투표 문제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김 총리는 "바로 투표 직전에 확진되신 분들은 과연 (투표가) 가능할지 복지부와 행안부, 필요하면 선관위의 의견을 받아 2월 15일 선거관계장관회의에서 최종 결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사전투표일인 3월 4∼5일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유권자에 대한 투표 방안은 사실상 없는 상황이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