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북 상주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경북에선 처음

송고시간2022-02-08 21:10

댓글
상주시 긴급 수색 세부 계획도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주시 긴급 수색 세부 계획도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경북 상주시 화남면 평온리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5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북 지역까지 전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발생으로 발생지역은 4개(경북·경기·강원·충북) 시도와 26개 시군으로 늘어났다.

총 발생 건수는 2천67건이다.

이번에 폐사체가 발견된 지점은 지난달 28일 발생한 최남단 발생지점인 충북 보은군 장안면 장재리에서 약 11㎞ 동쪽으로 떨어진 곳으로, 속리산 국립공원 경계로부터 남쪽으로 2㎞ 밖 지점이다.

환경부는 경북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견된 만큼 인근 지역으로의 확산을 막고 양돈농가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경북, 상주시, 국립공원공단 등 관계기관과 함께 긴급 방역 조치를 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에 감염된 폐사체가 더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80명의 수색 인력을 편성했으며, 발생지점 인근 19개 리(里) 지역을 집중 수색한다.

또 발생지점 주변의 멧돼지 접근 및 사람의 출입을 차단할 수 있는 임시시설을 설치하고, 추가적인 남하를 방지하기 위해 발생지점 남쪽에 위치한 당진∼영덕 고속도로의 취약구간을 점검할 예정이다.

발생지점 반경 10㎞에서는 총기 포획과 엽견 사용이 중지된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과 국립공원공단은 멧돼지 이동통로에 포획트랩(230개)을 설치하고, 열화상카메라가 탑재된 드론 등 전문 예찰 장비를 활용해 전파경로를 파악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28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충북 보은 지역에서는 추가 폐사체가 나오지 않고 있다.

김지수 환경부 야생동물질병관리팀장은 "최근 백두대간을 타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장거리 전파 양상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지역주민들은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는 경우 지자체 등 방역 당국에 즉시 신고하고 방역수칙 준수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