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기업투자 지원…협의체 출범

송고시간2022-02-09 14:00

댓글

산업부·전담기관·민간기업 참여…경제성 따져 유망사업 선점

온실가스 감축 (PG)
온실가스 감축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온실가스 국제감축을 위한 기업들의 해외투자사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되도록 유망 사업 발굴 등을 지원할 협의체가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산업·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국제감축 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문승욱 산업부장관,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비롯한 정부 측 인사와 국제감축 전담기관 및 검증기관 등 유관기관장, 발전사를 비롯한 대규모 배출업체 기업인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나라는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에서 2030년 국외감축 목표를 전체 감축 목표의 약 11.5%인 3천350만t(톤)으로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내 부문별 온실가스 감축 노력과 더불어 앞으로 국제감축사업도 함께 추진해 나가야 한다.

국제감축사업은 ODA(무상지원 방식)와 달리 우리 기업의 해외투자 형태로 진행된다. 따라서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경제성도 확보해야 하므로 유망 프로젝트를 선점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꼽힌다.

이번에 출범한 협의체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우리 기업의 해외투자사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되도록 투자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예측 가능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협의체에는 산업부와 국제감축사업 전담기관(에너지공단·코트라), 유관기관(품질재단 등 검증기관·산업기술진흥원(KIAT)·무역보험공사 등), 국제감축사업 추진 주요 민간기업(발전사 등) 등이 참여한다.

산업부는 협의체를 통해 민간기업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경제성을 고려해 국내외 규범 대응, 협력 우선 국가 선정, 유망 프로젝트의 발굴 및 컨소시엄 구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 장관은 "유엔(UN)에 등록된 청정개발체계(CDM) 사업에서 산업·에너지 비중이 76%로 높은 만큼 파리협정에 따른 국제감축사업에서도 산업·에너지 부문의 역할과 책임이 크다"면서 "이번 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다른 국가들과 경쟁하면서 경제성 있는 유망 프로젝트를 선점하고 추진해야 할 우리 기업들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다른 국가들도 NDC 이행을 위해 국제감축사업을 활용하기로 하고 발 빠르게 시범사업 등에 나서고 있다.

일본은 2011년부터 잠재 협력국과 협상을 개시한 데 이어 2013년 몽골과 최초로 양자협력사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현재는 총 17개국과 파트너십을 맺었으며 193건의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시행 중이다.

스위스는 2020년 10월 페루와 최초로 협정을 체결한 이후 현재 가나, 세네갈, 조지아, 바누아투, 도미니카 등 6개국과 양자협정을 맺었다.

스웨덴은 파리협정의 세부 규정이 완성될 때까지 6개 파일럿(시범) 프로젝트를 우선 추진할 계획으로, 현재 아르헨티나 등과 양자협력 설계방안을 논의 중이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