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순사건 진상규명·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 출범

송고시간2022-02-09 17:48

댓글

(무안=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한국 현대사의 비극으로 기록된 여순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이하 여순사건 실무위)가 9일 출범했다.

여순사건 실무위원회 출범식
여순사건 실무위원회 출범식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여순사건 실무위는 이날 전남도청에서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여순사건 특별법에 따라 출범한 실무위원회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위원장을 맡았으며 공무원 등 당연직 위원 6명과 유족대표 4명, 법조계 1명, 학계 1명, 전문가 및 시민단체 3명 등 위촉직 9명으로 구성됐다.

위촉직에는 박성태 여순사건 유족협의회 상임대표, 박희원 여순사건 유족회 공동대표, 이경재 여순사건 유족협의회 공동대표, 남중옥 순직 경찰 유족 대표, 한소영 변호사, 최성환 목포대 사학과 교수, 박종길 여수지역사회연구소 부소장, 최경필 여순10·19범국민연대 사무처장, 박병섭 순천대 여순연구소 연구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2024년 1월 20일까지 2년간 여순사건 실무위원으로 활동한다.

실무위원회는 진상규명에 대한 신고·접수 및 조사, 희생자 및 유족의 심사 결정을 위한 조사, 의료지원금 및 생활지원금의 집행 등을 담당한다.

지난해 6월 국회를 통과한 여순사건 특별법은 지난달 21일부터 시행됐으며, 국무총리 소속의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와 전남도시자 소속의 실무위원회가 구성돼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추진하게 된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