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 갑천서 멸종위기종 독수리 첫 확인…15마리 관찰

송고시간2022-02-10 09:37

댓글
대전 갑천 상공을 나는 독수리
대전 갑천 상공을 나는 독수리

[대전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 갑천에서 천연기념물 제243-1호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독수리가 관찰됐다.

10일 대전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전날 갑천 모니터링을 하던 중 신구교 인근에서 비행 중인 독수리 15마리를 확인하고 촬영에 성공했다.

대전에서 독수리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독수리는 주로 몽골, 티베트 등 아시아 동부지역에 서식하는데, 겨울에는 우리나라를 찾아 주로 경기 파주나 경남 고성에서 월동한다.

대전 인근인 세종시 합강리 일대 금강에서도 20∼30여 마리가 월동하는 모습이 매년 확인된다. 국내에서 월동하는 개체 수는 1천700마리로 추정된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이번에 확인된 독수리는 합강리 지역에 월동하는 개체가 잠시 들른 것으로 추정된다"며 "먹이를 먹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고, 선회비행 하다 대청호 방향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어 "갑천의 특이한 생태 변화로 인한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독수리가 대전지역을 먹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생태계를 조성하고 서식처를 복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